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이나은·현진·수진…광고서 사라진 ‘폭력 논란’ 아이돌

왼쪽부터 에이프릴 이나은, 스트레이키즈 현진, (여자)아이들 수진. 뉴시스

멤버 간 괴롭힘이나 학교폭력(학폭) 논란에 휩싸인 아이돌 가수들이 출연 중이던 광고에서 줄줄이 퇴출됐다.

3일 업계에 따르면 전 멤버 이현주를 따돌렸다는 의혹이 불거진 걸그룹 에이프릴의 이나은이 등장하는 동서식품 포스트와 무학 소주 등의 광고가 중단됐다.

동서식품 관계자는 이나은의 향후 모델 활동과 관련해 “소속사 통해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있고 사실 여부에 따라 조처할 것”이라고 전했다. 무학 측도 유튜브,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등 SNS 채널에서 이나은이 나오는 광고 콘텐츠를 모두 내렸다.

보이그룹 스트레이키즈를 모델로 기용한 화장품 브랜드 클리오도 멤버 현진의 학폭 의혹 이후 스트레이키즈가 등장한 콘텐츠를 삭제했다. 클리오는 최근 공식 SNS에 “이슈 발생 이전 업로드됐던 스트레이키즈 관련 콘텐츠들은 일부 해외 유통사를 제외하고 모두 삭제됐다”고 알렸다.

향후 스트레이키즈 모델 기용 여부에 대해서는 “아직 논의 중”이라며 “현 상황에 현명하게 대처할 수 있도록 모든 관계자와 긴밀히 논의 중이며 최종 협의에 따라 향후 홍보 활동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화장품 브랜드 페리페라는 최근 새롭게 모델로 발탁한 (여자)아이들 수진의 학폭 가해 주장이 제기된 데 이어 이전 모델인 에이프릴 이나은까지 논란에 휩싸였다. 페리페라 측은 수진과 이나은의 사진을 SNS에서 지운 것으로 알려졌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학폭 파문’ 지수 “KBS 드라마 하차” 청원 5000명 돌파
전 멤버 왕따에 학폭까지…‘맛남의 광장’ 이나은 통편집
지수, 학폭 인정 “용서 못받을 행동들, 무릎 꿇어 사죄” [전문]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