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전 멤버 왕따에 학폭까지…‘맛남의 광장’ 이나은 통편집

뉴시스

그룹 에이프릴이 전 멤버 이현주 왕따설과 학교폭력 의혹 등으로 논란이 일자 ‘맛남의 광장’이 이나은이 등장하는 방송분을 통편집했다.

SBS 예능프로그램 ‘맛남의 광장’ 제작진은 여러 연예매체를 통해 이나은 분량을 통편집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제작진은 이어 “관련 논란이 계속 사그라지지 않아 시청자들에게 불편함을 주지 않기 위해 내린 결정”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달 28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엔 에이프릴 전 멤버 이현주가 멤버들의 괴롭힘으로 그룹을 탈퇴했다는 폭로 글이 올라와 파문이 일었다. 소속사는 “가해자와 피해자로 나눌 수 없는 사안”이라며 이를 부인했다.

그러나 지난 2일 이현주의 남동생이라고 주장한 한 네티즌이 추가 폭로해 진실공방으로 이어졌다. 소속사는 법적 대응까지 예고한 상태다.

아울러 지난 1일엔 ‘에이프릴 이나은 학폭’이라는 제목으로 장문의 폭로 글이 올라오기도 했다. 글쓴이는 “현직 걸그룹 멤버한테 초등학교 6학년 시절 신체적인 폭력 같은 심한 괴롭힘은 아니지만 이유 없는 욕설과 멤버가 포함된 소위 말하는 ‘일진 무리’에 항상 따돌림을 당했다”고 했다.

글쓴이는 “당시 이나은을 포함한 ‘일진 무리’가 자신에게 이간질과 욕설을 반복했다”며 “자존감도 떨어지고 위축돼 20대 초반인 아직도 자존감이 회복되지 못했고 괜히 사람들에게 이유 없이 욕먹을까 항상 불안한 마음이 있다”고 토로했다.

글쓴이는 애초 걸그룹 멤버가 누구인지 밝히지 않았지만 이후 수정하면서 “누군지 밝히지 않으면 연관되지 않은 사람들이 피해 볼까 봐 실명을 밝힌다”며 “가해자는 에이프릴 이나은”이라고 지목했다. 현재까지 소속사는 새로운 학교폭력 논란에 대해 별다른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이나은·현진·수진…광고서 사라진 ‘폭력 논란’ 아이돌
‘학폭 파문’ 지수 “KBS 드라마 하차” 청원 5000명 돌파
지수, 학폭 인정 “용서 못받을 행동들, 무릎 꿇어 사죄” [전문]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