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 미얀마특사 “하루 38명 사망”…美 추가제재 검토

미얀마 최대 도시 양곤에서 2일(현지시간) 벌어진 군부 쿠데타 규탄 시위 현장에 경찰이 발사한 최루 가스가 자욱하다. 미얀마 군경은 이날 또다시 시위대를 향해 실탄을 발사해 최소 3명이 중상을 입은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

크리스틴 슈래너 버기너 유엔 미얀마 특사는 현지시간으로 3일 미얀마에서 쿠데타 발발 이후 가장 많은 38명이 숨졌다고 밝혔다. 특사의 말이 사실로 확인되면 지난달 28일 18명 숨진 피의 일요일보다 많은 숫자다.

AFP통신에 따르면 버기너 특사는 기자회견에서 “오늘은 2월 1일 쿠데타 발생 이후 가장 많은 피를 흘린 날”이라면서 “이제 쿠데타 이후 총 사망자가 50명을 넘었다”고 말했다. 이날 로이터통신도 버기너 특사가 “미얀마에서 진짜 전쟁이 벌어질 수도 있다”고 염려했다고 보도했다.

이날 미얀마에선 군부가 실탄을 동원해 반쿠데타 시위대를 강경 진압하며 전역에서 사망자가 속출했다. AP통신은 미얀마 현지 데이터 전문가를 인용해 이날 하루 만에 최소 34명이 사망했다고 보도했다.

이런 집계가 사실로 확인되면 지난달 28일 18명이 숨진 ‘피의 일요일’보다도 사망자가 많은 것은 물론, 지난달 1일 쿠데타 발발 이후 최악의 인명피해가 발생한 날로 기록될 전망이다.

미국은 이와 관련해 “끔찍하다”는 입장을 밝히며 국제사회가 한목소리로 미얀마 군정을 규탄할 것을 촉구했다. 외신에 따르면 네드 프라이스 미 국무부 대변인은 이날 언론 브리핑에서 “문민정부 복귀를 평화적으로 요구하는 버마(미얀마의 옛 이름) 국민에게 자행된 폭력을 목격해 간담이 서늘하고 끔찍하다”고 비판했다.

프라이스 대변인은 “자국민을 향한 미얀마군의 잔혹한 폭력을 모든 나라가 한목소리로 규탄할 것을 요구한다”면서 미국은 미얀마 군정을 겨냥한 추가 제재를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미얀마군의 ‘뒷배’로 여겨지는 중국을 향해서도 유혈 진압을 막기 위해 더 적극적으로 개입할 것을 촉구했다.

프라이스 대변인은 “중국은 버마에서, 현지 군정에 대해 영향력을 갖고 있다”면서 “그 영향력을 버마 국민의 이익을 증진하는 방향으로 건설적으로 활용할 것을 우리는 촉구해 왔다”고 말했다.

이어 현지에 구금된 AP통신 기자 등 언론인 6명을 석방하라고 미얀마 군정에 요구했다. AP통신은 자사 사진기자인 테인 조(32)가 지난달 27일 양곤의 시위 현장을 취재하다 체포됐고, 그를 포함한 내외신 기자 6명이 공공질서법 위반 혐의로 기소됐다고 보도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미얀마 시위대 최소 33명 사망…쿠데타 이후 최악”
태권도·춤 사랑한 19세 미얀마 소녀, 군 총탄에 스러져
저격수·기관총 난사…38명 스러진 미얀마 ‘피의 수요일’
미얀마 군부 ‘조준사격’ 의혹…시민들, 유엔에 보호책임 촉구
손목에 ‘붉은 끈’ 매준 아빠…끝내 숨진 미얀마 소녀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