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최대호 안양시장 코로나19 확진


최대호 경기 안양시장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안양시는 최 시장이 전날 확진 판정을 받고 치료절차에 들어간다고 4일 밝혔다.

최 시장은 전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직원의 확진으로 밀접접촉자 분류돼 자가격리 중 오늘 인후통이 있어 검사를 받았는데 확진 결과가 나왔다”며 “내일 병상을 배정받아 치료를 받게 된다”고 전했다.

그는 “시정 책임자로서 이 상황이 너무 죄송하고 당황스럽다”며 “제 불찰인 것 같아 시민에게 송구한 마음”이라고 했다.

시는 최 시장이 지난달 25일 운전기사 A 씨가 확진 판정을 받자 같은 날 진단검사를 받고 자가격리에 들어갔었다며 최 시장이 자가격리에 들어가기 전 만났던 인원을 추적해 밀접접촉 여부를 확인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안양=강희청 기자 kangh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