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7급·44세 이하 여직원만 소장실 청소” 논란된 보건소

JTBC 보도화면 캡처

인천 한 보건소가 직원들이 돌아가면서 소장 방을 청소하도록 하면서 ‘45세 미만, 7급 이하 정규직 여성’이라는 기준을 내걸어 논란이 일고 있다.

3일 인천시 남동구 등에 따르면 남동구보건소 한 직원은 최근 보건소 업무 정보 관련 통신망에 ‘소장님 방청소 관련 공지’라는 글을 게재했다. 해당 공지의 소장 방 청소 담당 기준은 ‘7급 이하의 정규직 여성. 올해 45세 미만 77년생까지’로 돼 있다.

또 ‘반드시 오전에 일찍 출근 후 주전자에 물을 채우라’거나 ‘다과류와 사탕 바구니를 정리하라’는 등의 지시사항도 공지에 포함됐다.

이를 두고 보건소 내부에서는 청소 담당을 특정 연령 이하 여성으로만 정하는 것을 이해하기 어렵다는 불만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코로나19 대응 업무를 하면서 소장 방 청소까지 담당해 업무 부담이 크다는 의견도 적지 않다.

보건소는 직원들의 불만이 제기되자 앞으로 남자 직원도 청소하게 하는 등 개선 방안을 마련하겠다는 입장을 내놨다.

남동구 관계자는 “보건직의 경우 여성과 남성의 비율이 8대 2 정도로 여성이 많다”며 “나이 제한을 둔 것은 나이 드신 여성분들을 배려한 것으로 젊은 여성만 청소하라는 취지는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