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투자 사이트 ‘1타 강사’… 알고보니 LH 직원”

한국토지주택공사(LH) 본사. 연합뉴스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의 광명·시흥 신도시 투기 논란이 불거진 가운데 이번에는 LH 직원이 온라인에서 유료 부동산 투자 강의를 하고 있다는 의혹이 제기돼 파문이 일고 있다.

3일 JTBC 보도에 따르면 LH 서울지역본부 의정부사업단에 근무하는 오모씨는 부동산 투자 관련 유료 사이트에서 강의를 진행했다. 23만원을 내야 들을 수 있는 이 강의에서 오씨는 자신을 ‘토지 경매 공매의 1타 강사’라며 “1회 강의에 1800명이 수강했다”고 소개한다.

오씨는 또 부동산 투자회사 18년 경력으로 수많은 투자를 했고 수익을 봤다고 자랑하며 재개발단지 등에서 토지 보상으로 어떻게 수익을 내는지 알려주고 있었다. 그는 이 사이트뿐 아니라 유튜브 등에도 패널로 나와 자신의 투자 경험을 여러 차례 설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LH는 “오씨의 겸직 금지 의무 위반 등에 대해 내부 감사를 하고 있다”며 “결과에 따라 인사 조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실제로 LH는 지난해 8월부터 직원들에게 인터넷에서 개인 활동을 할 경우 겸직 허가를 받으라고 요구했다. 그러나 오씨는 겸직을 신청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오씨는 관련 의혹에 대해 “온라인 강의를 한 적 없다”며 “회사 직원이라서 특별하게 강의하거나 그런 적은 없다”고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LH직원이라고 투자 말란 법 있냐” 블라인드 시끌
홍남기 “LH직원 땅투기? 참담…일벌백계 무관용 대응”
LH 대국민 사과문 “직원·가족 토지거래 사전신고제 도입”
‘시흥 LH투기의혹 지역’ 정부 발표 3달 전부터 거래급증
[속보] 문 대통령 “LH 의혹, 뿌리깊은 부패인지 발본색원”
LH 투기 의혹 시흥에서 일어난 일…“부동산 대책 발표 전 토지 거래 급증”
변창흠 대국민 사과…“당시 기관장으로서 책임 통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