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속보] 정세균 “백신 접종자 사망 원인 투명하게 공개”

정세균 국무총리가 4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는 4일 “정부는 (백신 접종 후) 이상 반응 신속대응 절차에 따라 사인을 명확히 규명하고 결과를 투명하게 공개하겠다”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 참석해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속도를 내고 있는 가운데 전날 요양병원 입원환자 두 분이 백신 접종 이후 사망했다”며 이같이 설명했다.

정 총리는 “최근 발표된 서울대 연구팀의 조사결과에 따르면 응답자의 과반수가 백신 접종은 ‘개인적 선택’이 아니라 ‘모두의 책임’으로 인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백신 접종을 바라보는 우리 국민의 성숙한 시민의식을 다시 한번 확인할 수 있는 대목”이라고 분석했다.

한편 정 총리는 “최근 세계보건기구(WHO)는 6주 연속 감소세를 보이던 전 세계 확진자 수가 지난주에는 다시 증가하기 시작했다고 발표했다”며 “백신에만 의존하는 나라가 있다면 실수를 저지르는 것이다. ‘방역’이 함께 이루어져야 코로나19 극복에 성공할 수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백신 접종률이 가장 높은 이스라엘과 세계 최초로 접종을 시작한 영국은 접종 시작 한 달 후의 확진자 수가 각각 2.7배에서 5.5배까지 늘어났다”며 “많은 전문가가 백신 접종을 시작한 지 한 달이 되는 3월 말 또는 4월 초에 4차 유행이 올 가능성을 경고하고 있음을 심각하게 받아들여야 한다”고 했다.

정 총리는 “백신 접종이 자칫 ‘방심의 신호탄’이 돼 4차 유행이 현실화하지 않도록 긴장의 끈을 놓지 말아야 한다”며 “적극적인 접종 참여와 함께, 거리두기, 마스크 쓰기 등 철저한 방역수칙 실천을 국민 여러분께 다시 한번 당부드린다”고 덧붙였다.

박세환 기자 foryou@kmib.co.kr

서울대 등 종합병원급 이상 종사자 백신 접종 스타트
靑 “문 대통령 4~5월 중 백신 공개접종 사실 아냐”
경북 청도서 백신 접종 50대 쇼크… 응급처치 후 호전
대전서 코로나19 백신 맞은 20대 여성 숨져
전북서 백신 접종 뒤 2명 숨져 … “인과성 조사”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