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경북 청도서 백신 접종 50대 쇼크… 응급처치 후 호전

사진=연합뉴스

경북 청도에서 코로나19 백신을 맞은 50대가 쇼크 증세를 보였으나 방역 당국의 응급처치 후 상태가 호전됐다.

4일 경북도에 따르면 전날 오후 청도의 한 요양병원 환자인 50대 A씨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맞은 뒤 쇼크, 호흡곤란, 오한 등 증세를 보이며 쓰러지려는 것을 의료진이 발견해 구급차로 병원에 긴급 이송했다.

의료진은 구급차 안에서 응급 처치를 한 뒤 병원으로 옮겼다.

A씨는 전날 오후 2시15분쯤 요양병원에서 보건소 방문 접종팀으로부터 백신을 맞았으며 의료진이 상황을 지켜보는 가운데 20여분 뒤 쇼크 증상을 보였다.

방역 당국은 A씨가 급성 중증 알레르기 반응인 아나필락시스 쇼크 증세를 보인 것으로 추정했다.

A씨는 기저질환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으며 상태가 호전돼 요양병원에 돌아간 상태다.

경북에서는 4일 0시 현재 A씨 사례를 포함해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 후 이상 반응이 5건 접수됐다. A씨를 제외한 4명은 모두 경증이다.

전날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코로나19 예방접종 이상반응 신고사례’ 관련 브리핑에서 “요양병원에는 워낙 오랫동안 와병 중인 고령자가 많아 예진할 때 주의하도록 하고 있다”며 “의식 상태가 나쁘거나 발열이 있는 등 의학적 사유가 있는 경우에는 연기가 가능하다”고 밝힌 바 있다.

정 청장은 “만성질환자는 대부분 코로나19 고위험군이기 때문에 접종이 필요한 상황”이라며 “예방접종을 권고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아나필락시스 등 중증 이상반응을 방지하기 위해 접종 대상자들은 건강 상태가 좋은 날 예방접종을 받아 달라”며 “또 접종 대기 중에는 수분을 충분히 섭취하고, 예진 시 만성질환 등을 의료진에게 알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상은 기자 pse0212@kmib.co.kr

[속보] 정세균 “백신 접종자 사망 원인 투명하게 공개”
서울대 등 종합병원급 이상 종사자 백신 접종 스타트
靑 “문 대통령 4~5월 중 백신 공개접종 사실 아냐”
대전서 코로나19 백신 맞은 20대 여성 숨져
전북서 백신 접종 뒤 2명 숨져 … “인과성 조사”
당국 “코로나 백신 접종 후 사망 신고 3건 추가”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