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상습 음주운전’ 김현우 복귀 시동…싸늘한 반응

채널A '프렌즈' 방송 캡처

잦은 음주운전으로 논란을 빚은 ‘하트시그널2’ 김현우가 복귀에 시동을 걸었다.

김현우는 지난 3일 방송된 채널A ‘프렌즈’에 출연해 근황을 알렸다. 그는 음주운전 사건을 언급하면서 “사람들에게 연락할 수가 없었다. 그들의 이미지가 나 때문에 나빠질 수도 있다고 생각했다. 나와 굳이 연락하고 싶어하지 않을 것 같았다”고 말했다.

이어 “내가 선택하고 내가 한 일이니까 어디 가서 말도 못 했다”며 “어떻게 해야 반성을 하는 건가 하는 생각이 있었다. 그래서 계속 숨어 있었다”고 털어놓았다.

김현우는 운영하던 레스토랑을 폐점했다고 밝혔다. 그는 “종일 매달릴 수 있는 게 가게밖에 없었다. 그래서 가게를 열심히 하려고 했다. 하기 싫어서 혹은 의욕이 떨어져서, 돈이 안 돼 그런 건 아니다. 계약이 끝나 그 공간을 떠나려고 했기 때문에 폐점했다”고 설명했다.

네티즌들의 반응은 싸늘하다. 해당 소식이 알려지자 네티즌들은 ‘음주운전은 살인’ ‘잠재적 살인마를 왜 방송에 출연시키냐’ ‘이걸 내보내는 방송사는 무슨 생각이냐’ 등의 댓글을 달고 있다.

김현우는 지난해 4월 22일 오전 3시쯤 서울 중구 황학동에서 술에 취한 상태로 레인지로버 승용차를 약 70m 운전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당시 혈중알코올농도는 0.238%로 면허 취소 수치였다.

또 그는 2012년과 2013년에도 음주운전으로 적발돼 벌금형을 선고받은 전력이 있다는 점이 알려져 논란을 빚었다.

이홍근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