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우즈 탄 GV80 블랙박스 열린다…“사고 풀 보물 자료”

AP통신

미국 경찰이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의 자동차 전복 사고 원인을 밝혀내기 위해 그가 몰았던 자동차의 블랙박스를 확보했다.

AP통신은 3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LA) 카운티 보안관실이 전복 사고가 난 현대자동차 제네시스 SUV GV80에 장착된 블랙박스 자료를 확보한 뒤 살펴보고 있다고 보도했다.

보안관실은 교통사고 수사관들이 우즈의 전복 사고 당시 주행 정보와 운전 기록 등을 파악하기 위해 GV80 블랙박스에 대한 수색영장을 집행했다고 밝혔다.

앞서 우즈는 지난달 23일 LA 카운티의 내리막 곡선 구간 도로에서 자동차 전복 사고를 당했다. 이 사고로 우즈는 다리를 심하게 다쳤고 이후 응급 수술을 받았다.

당시 우즈는 사고 직전 현대차 후원으로 열린 미국프로골프(PGA) 제네시스 인비테이셔널 대회 주최자로 LA를 방문했고, LA에 체류하는 동안 현대차로부터 GV80을 빌려 이용했다.

트럭에 실려 이송되는 타이거 우즈 전복사고 차량. 연합뉴스

경찰은 일단 초동수사에서 사고 당시 우즈가 술을 마시거나 약물을 복용한 증거가 없다면서 형사 기소 방침을 배제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대신 과속이 사고 원인의 하나였을 것으로 보고 블랙박스 자료 확보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미국에서 자동차 블랙박스 설치는 의무가 아니다. 하지만 지난해 1월 출시된 GV80은 안전 사양이 적용된 모델인 만큼 블랙박스에 더 자세한 정보가 기록돼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AP통신은 “현대차 럭셔리 브랜드 GV80은 새로운 버전의 블랙박스를 장착하고 있을 것”이라며 “이 블랙박스에는 당국이 조사할 귀중한 보물 자료가 있다”고 전했다.

앞서 최근 USA투데이와 폭스뉴스 등 일부 외신들은 차량 포렌식 전문가들의 의견을 토대로 우즈가 사고 당시 졸았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도하기도 했다. 차량 포렌식 전문가들은 우즈가 내리막 곡선 구간에서 졸음운전으로 속도를 제때 줄이지 못했고, 결국 전복 사고를 당했다고 설명했다.

양재영 인턴기자

졸음운전? 전문가들 입 모은 타이거우즈 사고 원인
타이거우즈 “운전은 했지만 운전한 기억은 없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