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스웨덴 20대 남성 흉기 난동에 8명 부상…“테러 추정”

스웨덴서 20대 테러 용의자 도끼 공격에 8명 부상. AP연합뉴스

스웨덴에서 20대 남성이 흉기를 휘둘러 최소 8명이 부상을 입었다.

AFP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3일(현지시간) 스웨덴 남부 베틀란타시 도심에서 20대 테러용의자가 흉기로 사람들을 공격해 8명이 부상을 입고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다.

경찰은 이날 오후 3시쯤 한 남성이 흉기로 사람들을 무차별 공격하고 있다는 신고가 들어왔다고 밝혔다. 또 베틀란타시의 최소 5곳에서 공격이 이뤄졌다고 전했다.

용의자가 사용한 흉기에 대해서는 의견이 분분하다. AP는 용의자가 도끼를 휘둘렀다고 보도했지만 로이터는 흉기가 칼이라고 전했다.

현지 의료진에 따르면 부상자 중 3명은 생명이 위험한 상태다. 나머지 부상자 5명 중 2명은 중상이고 3명은 경상으로 파악됐다.

현장 주변에서 꽃집을 운영하는 아사 카르브피스트씨는 지역 언론에 “거리에서 비명이 나는 것을 들었다”며 “그다음에 가게에 들어간 한 남성이 (흉기에) 찔렸다고 소리치는 것을 들었다”고 전했다.

용의자는 경찰에 체포되는 과정에서 다리에 총격을 입었으며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용의자가 흉기를 휘두른 구체적인 동기는 알려지지 않았지만 경찰은 일단 테러 공격에 무게를 뒀다.

경찰은 기자회견에서 용의자의 살인 미수 혐의와 테러 범죄에 대한 구체적인 조사를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스테판 뢰벤 스웨덴 총리는 스웨덴 뉴스통신 TT에 “지금까지 경찰 조사에서 드러난 것을 토대로 검찰이 테러 범죄에 대한 예비 조사에 착수했다”며 “우리 사회가 단결된 힘으로 악랄한 행위에 맞서고 있다”고 전했다.

김아현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