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태권도·춤 사랑한 19세 미얀마 소녀, 군 총탄에 스러져

“다 잘될거야” 티셔츠 문구, 저항의 상징으로

연합뉴스, 페이스북 캡처

미얀마에서 군경이 시위대를 향해 또다시 무차별 총격을 가해 유혈사태가 또 발생한 가운데 군경의 총을 맞고 사망한 19세 여성이 입었던 티셔츠 문구가 SNS를 중심으로 퍼지면서 큰 반향을 일으키고 있다.

4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은 ‘에인절(Angel)’ 또는 ‘치알 신(Kyal Sin)’이라는 이름으로 알려진 여성의 사연을 보도했다.

에인절은 전날 미얀마 제2도시인 만달레이에서 열린 쿠데타 반대 시위에 참가하기 위해 거리에 나갔다가 머리에 총탄을 맞고 숨졌다.

에인절과 함께 시위에 나갔다는 미얏 뚜는 로이터에 “경찰이 총을 쏘기 시작했을 때 에인절은 ‘총알에 맞을 수 있으니 앉으라’고 말했다”며 “다른 사람들을 챙기고 보호해줬던 친구였다”고 말했다.

그는 당시 시위대가 평화적으로 모여 있었다고 했다. 하지만 경찰이 최루탄에 이어 총격을 가하자 시위대가 흩어졌고, 나중에 ‘한 소녀가 사망했다’는 메시지를 받았다고 한다.

미얏 뚜는 “그 소녀가 에인절인지는 몰랐다”면서 하지만 페이스북에서 에인절이 다른 희생자와 함께 숨진 채 누워 있는 사진을 보고 알게 됐다고 말했다.

3일(현지시간) 오전 미얀마 군사 쿠데타 반대 시위에 나선 19세 에인절의 모습과 그의 목에 걸려 있던 혈액형과 ‘죽으면 장기를 기증해달라’고 적힌 목걸이. SNS 캡처

숨진 에인절이 입었던 검은색 티셔츠에는 하얀 글씨로 ‘모든 것이 다 잘될거야’(Everything will be OK)라는 글귀가 쓰여 있었다. 시위대는 이 문구를 찍어 SNS에 올렸고 사람들 사이에서 빠르게 퍼졌다.

아이들의 태권도 선생이자 댄서였던 에인절은 시위에 나서기 전 죽음까지 각오한 듯 페이스북에 자신의 혈액 정보와 연락처, 시신 기증 요청서를 남겼다.


SNS에는 그녀를 추모하는 글들이 넘쳐나고 있다. 특히 페이스북에 그녀가 생전 춤을 추는 모습이 담긴 영상에 많은 사람이 댓글을 달며 애도를 표하고 있다.

페북에는 에인절이 태권도복을 입은 사진도 있었다. KBS에 따르면 그녀는 학생들에게 태권도를 가르친 적이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에인절의 생전 모습. SNS 캡처

지난해 11월 총선 투표 날 그녀가 입었던 붉은 옷은 그녀의 수의가 됐다. 붉은색은 아웅산 수치의 민주주의민족동맹(NLD)을 상징하는 색이다.

미얏 뚜는 “에인절은 가족을 사랑하는 행복한 소녀였다”며 “우리는 전쟁을 하는 게 아니다. 시민을 향해 총탄을 쏠 이유가 없다. 그들이 인간이라면 이럴 수는 없다”고 말했다고 통신은 전했다.

네티즌들이 3일(현지시간) 미얀마 군사 쿠데타 반대 시위에 참여했다가 군경의 총탄에 숨진 에인젤을 추모하는 그림을 올리고 있다. SNS 캡처

이날 크리스틴 슈래너 버기너 유엔 미얀마 특사는 기자회견을 열고 “미얀마에서 쿠데타 발발 이후 가장 많은 38명이 숨졌다. 2월 1일 쿠데타 발생 이후 가장 많은 피를 흘린 날”이라면서 “이제 쿠데타 이후 총 사망자가 50명을 넘었다”고 말했다.

그는 평화적 사태 해결을 촉구하며 “미얀마에서 진짜 전쟁이 벌어질 수도 있다”고 염려했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미얀마 시위대 최소 33명 사망…쿠데타 이후 최악”
유엔 미얀마특사 “하루 38명 사망”…美 추가제재 검토
저격수·기관총 난사…38명 스러진 미얀마 ‘피의 수요일’
미얀마 군부 ‘조준사격’ 의혹…시민들, 유엔에 보호책임 촉구
손목에 ‘붉은 끈’ 매준 아빠…끝내 숨진 미얀마 소녀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