숨진 8살 부모 “체벌한 적 있지만…사망 날엔 안 때렸다”

계부, 혐의 일부 인정…친모는 “학대한 적 없다”

기사와 무관한 이미지. 국민일보DB

8세 딸을 학대해 숨지게 한 혐의로 경찰에 체포된 20대 부부가 딸의 사망 당일에는 때리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4일 경찰 등에 따르면 인천경찰청 여성청소년수사대는 아동학대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상 아동학대치사 혐의를 받는 A씨(27)와 그의 아내 B씨(28)를 상대로 전날 1차 조사를 했다. 이들 부부는 지난 2일 인천시 중구 운남동의 빌라에서 딸 C(8)양을 학대해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지난해 11월부터 아이가 거짓말을 하거나 말을 듣지 않을 때 체벌을 하거나 체벌 대신 밥을 주지 않은 적이 있다”며 “훈육 목적이었다”고 혐의를 일부 인정했다. 반면 B씨는 “딸을 학대한 적이 없다”며 범행을 전면 부인했다.

A씨는 C양의 사망 당일 오후 2시30분쯤 퇴근 후 귀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후 같은 날 오후 8시57분쯤 “딸아이가 숨을 쉬지 않는다”며 119에 신고했으며, 당시 B씨도 함께 집에 있었다. A씨는 자신이 직접 심폐소생술(CPR)을 하는 모습을 소방서 상황실 직원에게 영상통화로 보여주기도 했다.

소방 당국의 공동대응 요청을 받고 현장에 도착한 경찰은 C양의 얼굴, 팔, 다리 등 몸 곳곳에서 멍 자국을 확인한 뒤 A씨 부부를 긴급체포했다. A씨는 C양을 체벌할 때 플라스틱 재질의 옷걸이를 사용했다고 진술했으나 경찰은 다른 범행 도구 또는 손을 이용했을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고 있다. C양의 몸 곳곳에서 발견된 멍 자국이 플라스틱 재질의 옷걸이로 때렸을 때 생길 수 있는 상처가 아니라는 판단에서다. 그러나 A씨는 “손으로는 절대 때린 적이 없다”고 진술했다.

A씨 부부는 “딸이 숨진 당일에는 전혀 때리지 않았다”며 아동학대치사 혐의를 부인하고 있다. 폭행과 사망 사이의 인과 관계가 있어야 성립하는 아동학대치사죄의 법정형은 무기징역이나 5년 이상의 징역형이지만 단순 학대는 아동복지법 위반이 적용돼 5년 이하의 징역형이나 3000만원 이하의 벌금형에 그친다.

B씨는 20세에 전 남자친구와의 사이에서 첫째 아들을 출산한 뒤 혼인 신고를 하지 않은 상태로 동거했다. 이 동거남과의 사이에서 첫째 아들 외에도 C양을 낳았으며, 이들 남매는 2015년 경기도의 한 아동보호시설에서 2년 넘게 지내기도 했다. B씨는 경찰 조사에서 “당시 동거남이 군대에 가야 해서 지자체에 도움을 요청했고 아이들을 보호시설에 보냈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와는 2017년 7월에 혼인했다.

경찰은 이날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1차 부검 결과가 나오면 A씨 부부의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A씨와 B씨의 진술이 다른 부분도 있다”며 “B씨의 진술에는 앞뒤가 맞지 않는 말도 있는 등 거짓말을 통해 책임을 회피하려는 의도일 수 있어 계속 수사 중”이라고 말했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사망 8살, 작년부터 등교 안해…가정방문도 피한 부모”
아동학대 피해 예방 위해 ‘원스톱 통합 복지서비스’ 제공
5살 아들 굶겨 죽인 엄마…학대 숨기려 유치원 안 보내
8살 딸 학대치사 20대 부부 “그날 안 때렸다” 혐의 부인
인천서 멍든 채 숨진 8살, 1년 넘게 보육원 있었다
학대 안 했다더니…8살 아이 몸 곳곳에서 확인된 손상
8살 딸 학대치사 혐의 계부 “못할 짓 해 미안”[포착]
학대로 숨진 8세 오빠 “아빠한테 동생 맞는 거 봤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