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코로나도 막지 못한 이웃사랑…어려울수록 돕는 DNA

서울시-25개구, ‘희망온돌 따뜻한 겨울나기’ 캠페인 393억원 모금…작년 대비 3.9%↑

희망온돌 따뜻한 겨울나기 캠페인 기간 서울시청 앞 광장에 설치됐던 사랑의온도탑.

저금통에 십시일반 모은 돈을 기부한 어린이집 원아들, 용돈을 모아 30만원의 성금을 기탁한 어린 형제, 익명으로 성금·성품을 놓고 간 주민, 수익 일부를 내놓은 소상공인부터 기업까지 코로나19로 힘든 상황에서도 나눔의 열기는 뜨거웠다.

서울시는 ‘2021 희망온돌 따뜻한 겨울나기’ 캠페인을 통해 총 393억 4000만원을 모금했다고 4일 밝혔다. 이 캠페인은 지역 내 어려운 이웃을 지원하기 위해 25개 자치구와 서울사랑의열매가 공동으로 2020년 11월 16일부터 올해 2월 15일까지 3개월 동안 진행했다.

성금 133억 2000만원과 성품(식료품·생활용품·방역용품) 260억 2000만원 등 총 393억 4000만 원이 모였다. 전년 모금액인 378억 8000만원보다 약 3.9% 증가한 금액이다.

캠페인 기간이 코로나19 3차 대유행과 맞물려 예년 모금실적보다 다소 감소할 것으로 예상됐지만 많은 개인과 기업들이 나보다 더 어려운 이웃을 먼저 살피고 선뜻 나눔의 손길을 건넴으로써 오히려 여느 때보다도 많은 모금액을 달성하게 되었다고 서울시는 설명했다.

구로구는 목표액의 248%를 달성해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고 영등포구도 목표액의 114.4%를 모아 사상 최대 모금 실적을 달성했다.

설 명절에 주변의 이웃들에게 든든한 식사 한 끼 제대로 챙겨주고 싶은 마음에 쌀, 김치 등 대량의 식료품을 놓고 간 익명의 주민들, 기초생활수급자로서 생활이 넉넉지 않음에도 수년간 돈을 모아 코로나19로 어려운 지역 내 소상공인을 위해 써달라며 성금 100만원을 건넨 주민 등 동주민센터를 찾아 조용하게 마음을 전하고 간 주민들도 많았다. 다양한 시민단체, 협동조합, 봉사단 등에서도 한마음으로 나눔의 손길을 전해왔다.

모집된 성품은 캠페인 기간 홀몸 어르신, 장애인, 한부모가정 등 취약계층과 사회복지시설에 배분돼 어려운 이웃들이 따뜻한 겨울을 나는데 보탬이 되었고 성금은 복지 사각지대 주민‧저소득 위기가구 등에 생계비, 의료비, 주거비 등으로 연중 지원될 예정이다. 특히 올해는 마스크, 손소독제 등 방역물품 기부가 많아 취약계층의 코로나19 감염 예방에 큰 도움이 됐다. 성금 일부는 ‘희망두배 청년통장 사업’과 ‘희망온돌사업(임차보증금·취약계층 위기가구 지원)’과 연계해 저소득 청년의 자립자금 형성 및 위기가구 긴급지원에 활용된다.

김재중 선임기자 jjkim@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