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몸짱소방관, 코로나 속 화상환자 재활희망 불 지폈다

몸짱소방관 달력 1만3737부 판매…1억300만원 전액 화상환자 치료에 기부

최태영 서울소방재난본부장(왼쪽)이 3일 한림화상재단 윤현숙 이사장에게 몸짱소방관 달력 판매 수익금을 전달하고 있다.

코로나19로 어려운 상황에서도 시민들의 적극적인 관심과 성원으로 몸짱소방관 달력이 1만3737부가 판매됐다. 수익금 전액은 화상 환자들을 위해 쓰인다.

서울시 소방재난본부는 “작년 10월 30일부터 온·오프라인을 통해 판매해 온 2021년도 몸짱소방관 달력 판매 수익금과 기부금 전액을 한림화상재단에 기부했다”고 4일 밝혔다. 몸짱소방관 희망나눔 달력은 2014년 첫 제작을 시작한 이후 올해 7년째다. 몸짱소방관들과 오중석 사진작가, GS SHOP, 두손컴퍼니, 패션 매거진 ELLE 등이 참여해 제작했다.

달력판매 수익·기부금 전액은 경제적 여건이 어려운 중증화상환자의 치료비로 지원된다. 올해 몸짱소방관 달력 판매 기부금액은 판매수익금, 사회복지공동모금회 연합모금 등을 합쳐 총 1억 300만원이다. 몸짱소방관 달력은 지난 7년간 총 8만6538부가 팔렸고 판매 수익과 기부금은 총 7억 7574만 원이다. 그 동안 한림화상재단을 통해 치료를 지원받은 중증화상환자는 총 160명이다. 치료비 지원 문의는 서울시 소방재난본부(02- 3706-1541), 한림화상재단(02-2677-5767)으로 연락하면 된다.

최태영 서울소방재난본부장은 “그동안 몸짱소방관 달력을 통해 어려움에 빠진 화상환자 지원에 동참해 주신 분들께 감사드린다”며 “앞으로도 몸짱소방관 달력을 통해 우리 사회의 나눔문화 확산에 기여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재중 선임기자 jjkim@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