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타인 면허증·가짜 졸업장으로 약사 행세한 여성 ‘구속’

무면허로 수십차례 의약품 조제·판매
공무원 사칭으로 확보한 타인 면허증과 위조 약대 졸업장으로 속여

국민일보DB. 사진은 기사와 직접적인 관련이 없습니다.

공무원을 사칭해 확보한 다른 사람의 약사 면허로 약사 행세를 하며, 무면허로 환자에게 의약품을 판매한 30대 여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부산경찰청 강력범죄수사대는 타인의 약사 면허증으로 약국에 위장 취업한 뒤, 의약품을 조제한 혐의(사기·약사법 위반)로 A(30대)씨를 구속해 검찰에 송치했다고 4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해 9월쯤 부산에 있는 한 약국에 들어가 자신을 보건소 직원(공무원자격사칭 혐의)이라고 사칭한 뒤, 약국 점검을 이유로 근무 중이던 약사의 면허증 사본을 넘겨받았다.

그는 약사 면허증 사본으로 부산 시내 약국 4곳에 단기 약사로 취업해 12~20만원 정도의 일당을 받고 수십 차례에 걸쳐 의약품을 조제·판매한 혐의(무면허조제판매 혐의)를 받는다.

경찰은 압수수색 영장을 발부받아 A씨의 자택에서 가짜 약사 면허증과 위조 약대 졸업증 등을 증거 자료로 확보한 뒤 약국 여러 곳을 대상으로 탐문 수사를 벌여 범행 사실을 확인했다고 했다.

경찰은 단기 고용 약사도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등록해 자격 여부를 확인할 수 있도록 제도개선을 통보하는 한편 부산약사회 등에도 유사 피해 방지 대책을 촉구했다.

부산=윤일선 기자 news828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