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시흥 LH투기의혹 지역’ 정부 발표 3달 전부터 거래급증

사진=연합뉴스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의 투기 의혹이 제기된 경기도 시흥시 과림동의 토지 거래 건수가 정부의 부동산 대책 발표 전 비정상적으로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국토교통위 소속 국민의힘 김상훈 의원실이 지난해 1월부터 지난달까지 해당 지역의 토지 거래 현황을 확인한 결과, 해당 지역의 토지거래는 지난해 8·4 대책과 지난달 2·4 대책 직전에 집중된 것으로 4일 확인됐다.

8·4 대책 전 3개월간 이 지역에서는 167건의 토지 거래(163억여원)가 이루어졌다. 해당 기간 이전에는 거래 건수가 월 한 자릿수 대였다.

토지 거래는 8·4 대책 발표 후 급락하면서 잠잠해졌고, 2·4 대책 전 3개월간 다시 30건(129억여원)의 토지 거래가 이뤄졌다.

김 의원은 “부동산 대책 발표 직전에 투자가 쏠릴 수는 있지만, 해당 지역의 추세는 너무 극단적”이라며 “확실한 공공정보의 유출 또는 공유를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고 주장했다.

박상은 기자 pse0212@kmib.co.kr

[단독] “느닷없이 찾아와 땅 팔라고… 지금 보니 LH직원들”
홍남기 “LH직원 땅투기? 참담…일벌백계 무관용 대응”
“부동산 투자 사이트 ‘1타 강사’… 알고보니 LH 직원”
LH 대국민 사과문 “직원·가족 토지거래 사전신고제 도입”
[속보] 문 대통령 “LH 의혹, 뿌리깊은 부패인지 발본색원”
LH 투기 의혹 시흥에서 일어난 일…“부동산 대책 발표 전 토지 거래 급증”
변창흠 대국민 사과…“당시 기관장으로서 책임 통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