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죽일듯이 덮쳤다” 산책하다 맹견에 온몸 물린 견주·반려견

목줄‧입마개 없는 상태…로트와일러 견주는 도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캡쳐

경기도 가평군에서 한 남성과 반려견이 목줄과 입마개를 하지 않은 맹견에 공격당해 크게 다치는 사건이 발생했다.

4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맹견사고 도와주세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작성자는 지난달 28일 저녁 6시쯤 경기도 가평군 청평면의 한 공원에서 목줄과 입마개를 하지 않은 맹견에 자신과 반려견이 공격당했다고 밝혔다. 공격한 개의 견종은 로트와일러였다.

그는 “로트와일러는 저희 강아지와 저를 보고 정말 죽일 듯이 달려왔다. 저는 저희 강아지를 안고 도망가려 했으나 순식간에 다가온 로트와일러에 의해 밀쳐져 바닥에 넘어졌다”면서 “저희 강아지는 순식간에 배를 물렸다. 저는 떼어내려다 손과 얼굴을 물려 크게 다쳤다. 얼굴을 열 바늘 꿰맸고 강아지도 복부를 꿰맨 후 치료 중”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로트와일러 견주는 자신의 개가 뛰는 걸 보고 바로 뒤쫓아 달려왔으나 줄과 입마개를 안 한 개를 제어하지 못했다”며 “강아지를 안전한 데로 데려가야 한다고 판단하여 자동차로 이동했고 사건 장소로 다시 갔으나 견주는 불과 10~15분 사이에 자신의 강아지와 도주한 뒤였다”고 덧붙였다.

작성자는 현재 가평경찰서에 사건을 접수했으며 담당 형사가 배정돼 수사가 진행 중이라고 전했다.

정인화 인턴기자

묶인 반려견에 놀라 넘어진 8살…법원 “견주 배상해야”
“입마개 안해?” 스무살 견주 폭행한 60대…벌금 70만원
강형욱, ‘피투성이’ 로트와일러 사건에 분노…“견주 벌 받길”
‘행인 공격’ 로트와일러 견주 자수…“입마개 잠시 풀었을 뿐”
스피츠 물어죽인 로트와일러 견주 “입마개 하려했는데…”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