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경남도, 진해신항 예비타당성조사 적극 대응

지역 단체와 시민 공감대 형성을 통한 정책성 평가 적극 대응

경남도는 진해신항 1단계 예비타당성 조사 통과를 위해 지역 단체와 시민 공감대 형성을 추진하는 등 지역 협력을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고 4일 밝혔다.

앞서 지난해부터 해양수산부, 창원시 등과 전문가가 포함된 전담기구를 구성하고 분야별 대응 전략을 수립해 왔다.

해양수산부는 진해신항 건설과 관련해 전체 사업 규모는 21선석으로 유지하되, 사업의 속도를 높이기 위해 우선 9선석을 1단계로 예비타당성 조사를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예비타당성 조사는 비용대비 수익효과인 경제성 분석과 정책성, 지역균형발전 등의 항목을 평가하는데, 정책성 평가는 지역 단체와 주민 등이 사업에 대하여 얼마나 수용하고 적극성을 보이는지가 중요한 평가 항목이다. 이에 도는 진해신항 건설에 대한 주민 공청회(설명회)와 전문가 토론회 등을 추진해 지역의 공감대를 형성한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지역 경제계와의 협력도 이뤄진다. 지난달 4일 경남 경제계는 부산상공회의소 등과 함께 진해신항의 조속한 예비타당성 조사 통과와 건설을 요구하는 대정부 건의를 진행한 바 있다.

한편, 진해신항 1단계 사업은 접안시설 9선석과 항만 배후단지 67만4000㎡, 호안 8.08㎞, 방파제 1.4㎞, 임항교통시설 6㎞ 등이 포함된다. 사업비는 7조7001억원 규모로, 2031년까지 추진될 예정이다.

진해신항은 초대형 선박이 접안할 수 있는 첨단 지능형 초대형항만(스마트 메가포트)으로 건설된다. 진해신항이 완공되면 신규 투자를 확대하고 있는 싱가포르, 중국 등 동북아 주요 항만과 비교해 경쟁 우위를 확보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세계 6위권(환적 2위) 항만의 경쟁력 제고가 기대된다.

한국해양수산개발원(KMI)에 따르면 진해신항 개발에 따른 경제적 파급효과는 생산유발 효과 28조4785억원, 부가가치 유발효과 22조1788억원, 17만8222명의 취업 유발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분석된다.

윤인국 도 미래전략국장은 “지역민과 소통과 협업을 강화해 지역민이 참여하고 주도하는 진해신항 건설을 추진하고, 예비타당성 조사도 무사히 통과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창원=이영재 기자 yj311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