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대전서 코로나19 백신 맞은 20대 여성 숨져

기저질환 뇌전증·뇌출혈인 20대…접종 이틀만
방역당국 “인과관계 아직 없어. 접종 지속할 것”


대전의 한 요양병원에 입원한 20대 여성이 코로나19 백신을 맞은지 이틀만에 숨졌다.

방역당국은 다만 백신과 이 여성의 사망 간 인과관계가 입증되지 만큼 접종에 대한 우려는 갖지 않아도 된다는 입장을 밝혔다.

4일 대전시에 따르면 대전 동구의 한 요양병원에 입소 중이던 중증 장애인 A씨가 이날 오전 5시 30분쯤 숨진 채 발견됐다.

지난 2일 오전 11시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맞은 A씨는 평소 뇌전증을 동반한 심한 지적장애가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함께 과거 소뇌 뇌출혈도 겪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A씨는 접종 당일 특별한 이상증세를 보이지는 않았다고 방역당국은 설명했다.

그러나 전날 오전 37.3도 안팎의 미열증세를 보여 오후에 해열제를 투약했고, 오후 6시 35분쯤에는 미열과 함께 기저질환인 뇌전증 발작이 1차례 발생했다.

사망 당일인 이날 오전 2시와 4시에 각각 확인했을 당시에도 특이사항은 없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이와 관련해 시 방역당국은 해당 병원의 의무기록과 백신관리실태, 접종 준수사항 등을 조사하고 있다.

조사가 완료되면 의사와 법조인, 공무원 등으로 구성된 ‘민관 합동 이상반응 신속대응팀’ 회의를 개최해 1차 평가 후 질병관리청에 통보한다는 방침이다.

정해교 대전시 보건복지국장은 “대응팀의 논의 결과를 질병청에 통보하면, 향후 질병청이 피해조사반을 가동하는 등의 절차를 거쳐 인과성이 밝혀질 것”이라고 했다.

현재까지 A씨의 사망과 백신과의 인과관계가 증명되지 않았기에 방역당국은 백신 접종을 크게 우려할 필요는 없다는 입장이다.

백신의 주요 부작용 중 하나인 ‘아나필락시스 쇼크’의 경우 접종 직후 수 시간 내에 발생하기 때문이다.

특히 다수의 코로나19 사망자에게 기저질환이 있었던 만큼, 기저질환자 역시 백신을 접종하는게 더욱 안전하다는 설명이다.

정 국장은 “지난해 인플루엔자 접종 당시 대전에서는 이상 반응이 3건 정도 보고됐다. 이들 모두 백신과의 인과성은 없었다”며 “백신의 안전성이 이미 확보됐기에 사망과 직접적으로 연관지어서 판단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했다.

대전=전희진 기자 heejin@kmib.co.kr

[속보] 정세균 “백신 접종자 사망 원인 투명하게 공개”
경북 청도서 백신 접종 50대 쇼크… 응급처치 후 호전
대전서 코로나19 백신 맞은 20대 여성 숨져
전북서 백신 접종 뒤 2명 숨져 … “인과성 조사”
당국 “코로나 백신 접종 후 사망 신고 3건 추가”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