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김윤상 SBS 아나운서 ‘7㎞ 음주운전’ 적발…방송 하차

김윤상 SBS 아나운서. 인스타그램 캡처

SBS 김윤상(33) 아나운서가 음주운전 혐의로 경찰에 입건됐다. SBS는 김 아나운서를 모든 프로그램에서 하차시키고, 추후 조치를 강구하기로 했다.

SBS는 4일 “회사에서도 상황을 심각하게 인지하고 있다”며 “김 아나운서는 모든 프로그램에서 하차했으며 차후 적합한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 아나운서는 이날 오전 3시쯤 술에 취해 서울 강서구의 한 오피스텔에서 출발, 약 7.5㎞ 거리를 주행하다 주차장 벽면을 들이받는 사고를 내 용산경찰서에서 조사받고 있다.

사고로 다친 사람은 없었으나 용산 오피스텔 주차장 벽면 소화전이 파손됐다. 사고 직후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취소 수준인 0.08% 이상으로 측정됐다. 하지만 김 아나운서가 채혈 검사를 요구해 경찰은 혈액을 채취한 뒤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분석을 의뢰했다. 경찰 관계자는 “심야 조사는 원칙적으로 금지라 귀가 조치했다”며 “채혈 검사 결과가 나오면 그에 따라 조사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2015년 SBS에 입사한 김 아나운서는 ‘SBS 8뉴스’에서 평일 스포츠 뉴스를 진행하고 있다.

김 아나운서는 음주운전 보도 이후 자신의 팬카페에 “미안해 얘들아. 많이 실망했지. 나도 스스로한테 실망을 많이 했어”라고 털어놨다. 그는 “반성하면서 조심하고 지낼게. 미안해 다들 늘 응원해주는데 이렇게 못난 모습 보여서 정말 미안해”라고 전했다.

박세환 기자 foryou@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