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靑 “윤석열 사퇴설 관련 입장, 필요하면 오후에 밝힐 것”

윤석열 검찰총장이 3일 대구고검 현관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대답하고 있다. 이날 윤 총장은 대구고검·지검 직원들을 만나 간담회를 진행한다. 대구=최현규 기자

청와대는 4일 오전 윤석열 검찰총장의 사퇴설과 관련해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기자들을 만나 ‘윤 총장의 사퇴설에 대한 입장이 있느냐’는 물음에 “필요하다면 오후에 정리된 입장을 말씀드리겠다”고 선을 그었다. 윤 총장이 이날 오후 2시 자신의 거취에 대해 밝히기로 한 만큼 그 전에 섣불리 대응하지는 않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만약 윤 총장이 사퇴 의사를 공식 발표한다면 청와대로서도 부담이 될 것으로 보인다. 여권이 검찰 개혁 시즌2로 준비하고 있는 중대범죄수사청(중수청) 강행에도 차질이 빚어질 전망이다.

앞서 윤 총장은 국민일보와의 단독 인터뷰에서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 박탈)을 검찰 폐지로 규정하며 강력히 반발했고, 전날 대구 방문 시에는 “부패를 완전히 판치게 하는 부패완판”이라고 비판했다. 윤 총장이 정권과 여당을 향해 돌직구를 날린 상황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고민도 깊어질 것으로 보인다.

박세환 기자 foryou@kmib.co.kr

“윤석열 총장 이르면 오늘 사의 표명할 듯”…오전 휴가
[속보] 윤석열, 오후 2시 거취 입장발표…사퇴 가능성
홍준표 “윤석열 사표, 잘못된 결단…정면 돌파하라”
[속보] 정세균 “윤석열 사의, 대단히 유감”
[속보] 문 대통령, 윤석열 검찰총장 사의 수용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