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묵살에 7살 내 딸이 아빠에게 살해됐습니다”

아내 때린 남편에 7살 딸 맡겨…경찰 “아빠랑 편해보여”
9시간 뒤 아빠, 딸 살해하고 극단선택…엄마 청원 올려

오른쪽 사진은 기사와 관련 없음. 청와대 국민청원 캡처, 게티이미지뱅크

지난달 충남 천안에서 40대 아버지와 초등학교 입학을 앞둔 딸이 숨진 채 발견된 가운데 경찰이 가정폭력 분리 요구를 묵살했다고 주장하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등장했다.

지난 2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천안부녀 자살사건’이라는 제목의 청원이 게재됐다.

청원인은 “막을 수 있었던 천안 부녀의 죽음, 미흡한 가정폭력 분리 조치”라며 “남편으로부터 가정폭력을 당해 아내가 분리조치돼 있는 동안 7살 딸아이는 남편에게 살해당했다”고 주장했다.

청원인은 “지난달 28일 0시쯤 남편에게 폭행당하던 중 살려달라는 아내의 구조 요청에 이웃이 신고를 해줬다”며 “아내는 출동한 경찰에게 남편이 다 죽인다고 협박했다며 딸을 남편에게서 분리시켜 달라고 요구했다”고 말했다.

이어 “경찰들은 엄마가 없는 상태에서 친권자라는 이유로 남편과 아이만 있을 때 아이에게 물어보니 ‘가지 않겠다’고 답변했다”며 “경찰은 아이가 아빠랑 있는게 편안해 보였다며 엄마의 요구를 묵살했다”고 주장했다.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 캡쳐

또한 그는 “아빠가 엄마를 폭행한 장면을 목격한 아이를 어떻게 아빠가 데리고 있는 게 편안하다고 경찰은 생각한 건가. 폭행을 가한 아빠에게서가 아닌 폭행을 당한 엄마에게서 딸을 분리하는 게 이해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청원인은 “결국 딸아이는 남편에게 무참히 칼로 살해당했고, 딸을 죽인 남편도 자살했다”고 토로했다.

청원글에 따르면 청원인은 아내가 요구한 대로 딸을 분리조치했다면 딸의 죽음은 충분히 막을 수 있었다며 안이하고 미흡하게 대처한 경찰들에 대한 처벌과 관련 법안의 강화를 요구했다.

해당 청원은 4일 오전 11시15분 현재 729명의 동의를 얻었다.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 캡쳐

앞서 천안서북경찰서는 지난달 28일 오전 9시쯤 천안시 서북구 두정동의 한 다세대주택에서 40대 남성과 초등학교 입학을 앞둔 딸이 숨져 있는 것을 유가족이 발견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9시간 전인 이날 0시5분쯤 인근 주민의 폭력 신고 접수로 현장을 확인했으나 9시간이 지난 뒤 아버지와 딸은 싸늘한 주검으로 발견됐다.

사건 당시 경찰 관계자는 “주민 신고를 받고 출동해 아이 어머니는 친척 집으로 분리조치를 했고, 아이도 어머니와 함께 적극적으로 분리조치하려고 했지만 아버지가 친권자로서 함께 있다고 했으며 아이도 ‘가지 않겠다’고 답변한 상황이었다”며 “평상시 아동학대나 가정폭력 신고가 없었던 곳이었다”고 설명했다.

한편 경찰은 4일 나오는 부검 결과 보고서를 바탕으로 부녀의 정확한 사인을 조사할 방침이다.

이주연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