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軍, ‘오리발 귀순’ 문책…22사단장 보직해임


국방부가 북한 남성이 헤엄쳐 월남한 이른바 ‘오리발 귀순’에 책임을 물어 해당 관할 지휘관인 육군 22사단장을 보직 해임하는 등 관련자 24명을 문책했다.

국방부는 4일 이런 내용이 담긴 22사단 해안 귀순(추정) 관련자 인사 조치를 공개했다.

국방부는 해안경계 및 대침투작전 미흡에 대한 직접적인 지휘 책임과 수문·배수로 관리 지휘감독 소홀에 대한 책임을 물어 22사단장을 보직 해임했다. 이 부대 여단장과 전·후임 대대장, 동해 합동작전지원 소장 등 4명은 같은 이유로 22사단장과 함께 징계위원회에 회부된다.

상급부대장인 8군단장은 해안경계·대침투작전 미흡에 대한 지휘 책임을 물어 육군참모총장이 서면으로 엄중 경고할 예정이라는 게 국방부 설명이다.

국방부는 또 상황조치 과정과 수문·배수 관리 관련 직·간접적인 책임이 있는 18명은 지상작전사령부에 인사 조치를 위임했다. 국방부는 이들이 과오의 경중에 따라 조처될 예정이라고 부연했다.

국방부는 “이번 상황을 엄중하게 인식하고 환골탈태의 각오로 근본적인 보완대책을 강도 높게 추진해 우리 군이 국민으로부터 신뢰를 회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지난달 16일 북한 남성은 잠수복과 오리발을 착용한 채 강원도 고성군 해안을 헤엄쳐 월남했다. 이 남성의 월남 장면이 총 10차례 군 감시장비에 포착됐으나, 8차례 놓친 것으로 나타나 논란이 됐었다.

손재호 기자 sayho@kmib.co.kr

[속보] ‘헤엄귀순’ 문책… 22사단장 보직해임·8군단장 경고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