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울산시, 지자체·기관 시민의 인권 침해 적극 대응

울산 지자체와 소속 기관에서 발생하는 시민의 인권 침해 등을 독립적으로 조사하는 인권센터가 4일 본격 운영에 들어간다.

울산시는 이날 남구 와이에이치(YH)타워 7층 인권담당관실 내에서 개소식을 가졌다.

울산시 인권센터는 시정 기관 관련 성희롱, 부당한 지시, 폭언, 성별, 종교, 장애, 나이, 사회적 신분, 신체조건, 학력, 병력 등 합리적 이유 없이 차별 받을 경우 신고할 수 있는 인권구제 전담 기구다.

시민 인권침해 사례 상담, 인권침해 접수·조사, 시민 인권교육, 인권 실태 조사와 인권증진 프로그램 개발 등을 담당한다.

인권침해 신고 대상은 울산시와 소속 행정기관, 구·군(시의 위임사무 또는 구·군에서 요청한 사항), 출자·출연기관, 시의 지원을 받는 사회복지시설 등이다.

해당 기관에서 인권침해 및 차별행위를 당했거나 인지한 경우는 누구나 인권센터에 상담이나 구제신청을 할 수 있다.

다만 민간 기업이나 단체 등에서 발생한 인권침해나 차별행위는 국가인권위원회에서 계속 담당하게 된다.

상담 및 신고는 울산시 누리집이나 방문, 전화, 우편, 전자우편 등을 통해 접수할 수 있으며 접수된 사항은 사건 조사, 심의를 거쳐 3개월 내 처리된다.

송철호 울산시장은 “모든 시민은 인간으로서 존엄과 가치, 행복을 추구할 권리가 있다”며 “이를 위해 인권을 최우선의 가치로 두고 인권을 위한 행정, 인권을 향한 행정을 실현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시는 지난 1월 1일 조직 개편을 통해 영남권 최초로 인권담당관제를 신설하고 인권센터를 개소, 민선 7기 후반기 최우선 정책과제 중 하나인 인권행정 제도화를 통한 시민 인권 보호장치를 마련하게 됐다.

울산=조원일 기자 wch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