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한 사람에게 쏠린 카메라… 차량에서 내리는 윤석열


윤석열 검찰총장이 "이 나라를 지탱해 온 헌법 정신과 법치 시스템이 파괴되고 있다"며 총장직 사의를 표명했다. 윤 총장이 4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사의 표명을 위해 차량에서 내리고 있다. 윤 총장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정의와 상식이 무너지는 것을 두고 볼 수 없다"며 "검찰에서 제가 할 일은 여기까지"라고 말했다.



윤성호 기자 cyberco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