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흑두루미·황새에 독수리까지…탐조 ‘핫플’ 서산 천수만

최근 충남 서산 천수만에서 확인된 흑두루미들. 서산시 제공

세계적 철새도래지인 충남 서산시 천수만에 멸종위기종·천연기념물 등 희귀 조류의 수가 늘며 탐조객들의 눈길을 끌고 있다.

4일 서산시에 따르면 최근 천수만에 흑두루미와 황새, 독수리, 노랑부리저어새 등 보호종의 수가 대폭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천수만은 흑두루미가 일본 이즈미시와 순천만으로 이동하는 주요 기착지로 하루 최대 4000마리 이상이 찾고 있다.

독수리는 서산버드랜드 주변에 지속적으로 먹이를 제공한 덕분에 하루 최대 70여 개체가 발견됐다.

또 황새는 간월호 상류 도당천 하류에서 국내 방사개체와 겨울철새 등 최대 47개체가 확인됐으며, 노랑부리저어새도 도당천 하류 지역에서 50여마리가 관찰됐다.

철새들이 이달 초부터 본격 북상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시는 새들이 다시 천수만을 찾도록 먹이 등을 확보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야생조류는 지역의 환경수준을 나타내는 지표종으로 활용된다”며 “천수만 철새도래지에서 다양한 법정보호종이 관찰되는 것은 서산이 청정하다는 의미”라고 했다.

천수만에서 확인된 독수리. 서산시 제공

서산=전희진 기자 heej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