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속보] 정세균 “윤석열 사의, 대단히 유감”

“앞으로 검찰개혁 이루도록 최선 다할 것”

정세균 국무총리가 4일 오후 정부서울청사 브리핑실에서 두 번째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연합

정세균 국무총리가 윤석열 검찰총장의 사의 표명에 대해 “대단히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4일 정부서울청사에서 한 정례 브리핑에서 “저는 윤 총장이 임기 내내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철학을 잘 받들고 국민 여망인 검찰개혁을 잘 완수해주기를 기대했지만 그런 일이 일어났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법무부와 잘 협의해 앞으로 검찰개혁이 잘 이뤄지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했다.

정 총리는 윤 총장이 사의를 밝히며 ‘헌법 정신과 법치 시스템이 파괴되고 있다’고 비판한 것을 두고 “우리 정부는 헌법 체계와 법치주의를 지키고 민주화를 진전시키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맞섰다.

그러면서 “최근 윤 총장의 행태를 보면 ‘정치를 하려나 보다’ 하는 느낌은 있었다”면서도 “(사의를 밝히리라고는) 예상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아울러 ‘윤 총장이 사전에 자신의 거취를 정부 측과 논의했는가’라는 물음에 “제가 아는 한 전혀 논의가 없었다”고 답했다.

정 총리는 윤 총장의 대권 도전 가능성이 거론되는 데 대해서는 “공직자로서 마땅히 지켜야 할 금도를 제대로 지키는지, 공직자의 제대로 된 역할을 하는지, 임명권자에 충실한지, 국민을 제대로 섬기는지에만 관심이 있다”며 “개인의 미래에 대한 계획은 언급할 사항이 아니다”라고 했다.

정 총리는 자신의 대선 출마 여부에 대해선 “정부는 대선이 공명정대하게 잘 치러지도록 때가 되면 준비를 할 것”이라며 즉답을 피했다.

심희정 기자 simcity@kmib.co.kr

[속보] 문 대통령, 윤석열 검찰총장 사의 수용
靑 “윤석열 사퇴설 관련 입장, 필요하면 오후에 밝힐 것”
“윤석열 총장 이르면 오늘 사의 표명할 듯”…오전 휴가
[속보] 윤석열, 오후 2시 거취 입장발표…사퇴 가능성
홍준표 “윤석열 사표, 잘못된 결단…정면 돌파하라”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