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속보] 박범계 법무부 장관 “윤석열 사의, 안타깝다”

사진=연합뉴스

박범계 법무부 장관은 4일 윤석열 검찰총장의 사의 표명에 “안타까운 마음”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박 장관은 이날 오후 2시쯤 윤 총장의 사직서를 접수한 뒤 이 같은 소회를 밝혔다고 법무부 대변인실이 전했다. 박 장관은 정해진 절차에 따라 문재인 대통령에게 윤 총장의 사직 의사를 보고할 예정이다.

박 장관과 윤 총장은 사법연수원 23기 동기다. 박 장관이 법무부 수장에 오르면서 법무부와 대검 간 관계개선이 기대됐으나 검찰 인사 논의 과정에서 불협화음이 생기며 최근 냉각기를 유지해 왔다.

박 장관은 윤 총장이 여당의 중대범죄수사청 설치 추진과 관련해 공개적으로 비판하자에 “전 언제나 열려있고 만날 생각이 있다”고 밝혔으나, 윤 총장은 이에 응하지 않은 채 이날 총장직에서 물러나겠다고 발표했다.

박상은 기자 pse021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