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대권 적합도…이재명 27% 압도적 선두 유지

경쟁후보 이낙연·윤석열, 소폭 반등

이재명 경기지사,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 윤석열 검찰총장(왼쪽부터) 뉴시스

이재명 경기지사가 대선 지지율 경쟁에서 여전히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 윤석열 검찰총장에 비해 크게 앞서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엠브레인퍼블릭·케이스탯리서치·코리아리서치·한국리서치가 지난 1~3일 전국 18세 이상 1004명을 대상으로 차기 대권주자 적합도를 조사한 결과 이 지사가 27%로 1위를 차지했다. 이 대표는 12%, 윤 총장은 9%에 그쳤다.

다만 이 대표와 윤 총장의 지지율은 각각 4주, 7주 만에 반등한 것이다. 이 대표는 전주 대비 1% 포인트, 윤 총장은 2% 포인트 올랐다.
전국지표조사(NBS) 홈페이지 캡처

반면 이 지사는 1% 포인트 떨어졌다.

적합한 인물이 없다거나 모른다고 답변한 응답자는 33%로 전주보다 3% 포인트 줄었다.

진보진영의 대선 후보 적합도 조사에서는 이 지사가 32%로 전주보다 4% 포인트 줄어든 모습이다. 이 대표의 지지율은 1% 포인트 오른 10%를, 선택지에 새로 들어간 정세균 총리는 4%를 기록했다.

전국지표조사 홈페이지 캡처

보수진영 대선후보 중에서는 윤 총장의 지지율이 1% 포인트 오른 13%로 가장 높았다. 이어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11%, 홍준표 무소속 의원이 10%, 유승민 전 의원이 6%를 기록했다.

정당 지지율은 민주당 34%, 국민의힘 21%, 정의당 6%, 국민의당 4%, 열린민주당 3% 순이었다.

시장 보궐선거를 앞둔 서울과 부산에서는 모두 민주당이 앞서는 모습이었다. 서울에선 민주당이 29%, 국민의힘이 21%를 기록했다. 부산·울산·경남 지역에서도 민주당이 32%를 기록했으며 국민의힘은 28%에 그쳤다.

전국지표조사 홈페이지 캡처

이번 여론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등을 참고하면 된다.

김이현 기자 2hy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