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속보] 1시간만에… 문대통령, 윤석열 총장 사의 수용


문재인 대통령이 4일 윤석열 검찰총장이 밝힌 사의를 수용했다.

정만호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윤 총장이 오후 2시 공개적으로 사의를 표명한 지 1시간여 만에 전격적으로 수리됐다. 청와대는 검찰총장 후임 인선에 착수할 것으로 보인다.

윤 총장은 “저는 이 사회가 어렵게 쌓아 올린 정의와 상식이 무너지는 것을 더는 두고 볼 수 없다. 검찰에서 제가 할 일은 여기까지”라며 총장직을 내려놓는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앞으로도 어떤 위치에 있든 자유민주주의를 지키고 국민을 보호하기 위해 힘을 다하겠다”고 말해 정계 진출의 가능성을 열어놓았다는 해석이 나온다.

심희정 기자 simcity@kmib.co.kr

靑 “윤석열 사퇴설 관련 입장, 필요하면 오후에 밝힐 것”
“윤석열 총장 이르면 오늘 사의 표명할 듯”…오전 휴가
[속보] 윤석열, 오후 2시 거취 입장발표…사퇴 가능성
홍준표 “윤석열 사표, 잘못된 결단…정면 돌파하라”
[속보] 정세균 “윤석열 사의, 대단히 유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