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일본도 ‘생리 빈곤’ 심각…“싸구려 휴지나 천으로 대체”

기사와 무관한 사진. 게티이미지뱅크

일본에서도 경제적으로 어려워진 여학생들의 ‘생리 빈곤’ 문제가 심각한 것으로 드러났다.

생리 빈곤은 여성들이 생리 기간에 생리대, 생리컵, 탐폰 등의 위생용품을 구하기 어려워 곤란을 겪는 것을 일컫는다.

일본 단체 ‘#모두의 생리’는 4일 응답자 671명을 대상으로 최근 2주일 동안 여성의 생리 빈곤 실태를 알아보기 위해 진행한 설문조사의 결과를 공개했다.

전체 응답자 가운데 20%는 지난 1년간 경제적 이유로 생리용품 사는 것이 어려웠던 적이 있다고 밝혔다. 또한, 6%는 돈이 없어 아예 사지 못한 적도 있다고 답했다. 외에도 생리용품 교체 횟수를 줄인 일이 있다는 응답은 37%, 화장지로 대체한 적 있다는 답변은 27%에 달했다.

일본 NHK 방송에 따르면 한 여학생은 매번 친구에게 생리용품을 얻어 쓸 수 없어서 집에 있는 싸구려 부엌용 휴지나 두꺼운 천을 사용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그런 날에는 옷으로 스며들까 불안해서 장시간 외출이 힘들다고 말했다.

이 여성은 “생리대를 사용할 수 없어 병에 걸리는 것이 제일 두렵다”며 “일정한 나이가 되고 나서 폐경 때까지 연간 수만 엔(수십만 원)어치씩 계속 써야 하는 것이 생리용품이므로 어떤 형식으로든 지원이 있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일본 '#모두의 생리' 단체 트위터 캡쳐

생리용품 경감세율 운동을 이끄는 ‘#모두의 생리’ 공동대표 다니구치 아유미(谷口歩実·22)는 이번 조사 결과가 생각보다 심각한 수치임을 지적했다.

그는 “지금까지 다른 나라의 일로 생각했는데 거의 같은 상황이 일본에서도 일어나고 있음을 알게 됐다”며 “건강과 관련된 것을 절약하기 위해 비위생적인 상태로 계속 사용하는 사람이 있다는 것을 사회 문제로 인식해 생리 빈곤을 겪는 사람들의 환경을 개선해 줘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일부 국가에서는 생리 빈곤을 해결하기 위한 움직임이 일어나고 있다.

영국에서는 지난 1월 생리용품에 부과하는 ‘탐폰세’를 폐지하겠다고 밝혔다. 뉴질랜드 총리도 지난달에 향후 3년간 학교에서 학생들에게 생리용품을 무료로 제공하기로 결정했다.

이주연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