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지운 감독·이선균 주연 ‘닥터 브레인’ 애플이 만든다


김지운 감독이 연출하고 배우 이선균이 주연을 맡는 드라마 ‘닥터 브레인’을 애플이 제작한다. 애플이 콘텐츠 경쟁력 확보를 위해 넷플릭스처럼 한국 콘텐츠에 러브콜을 보낼 것으로 예상된다.

애플은 3일(현지시간) 자체 스트리밍 서비스 ‘애플TV+’에 방영되는 첫 번째 한국어 콘텐츠로 닥터 브레인을 만든다고 밝혔다. 닥터 브레인은 현재 한국에서 제작 중이며 올해 말 애플TV+를 통해 방영될 예정이다.
웹툰 '닥터 브레인'. 애플 제공

닥터 브레인은 ‘홍작가’ 원작의 웹툰으로 천재적인 뇌과학자가 죽은 사람의 뇌에 접속하며 겪게 되는 사건을 다루는 내용이다.

영화 각본 및 연출은 김지운 감독이 맡고 ‘기생충’으로 글로벌 무대에서 인지도를 높인 이선균이 주연으로 나선다. 이 작품은 국내 콘텐츠 제작 업체 바운드 엔터테인먼트와 카카오 엔터테인먼트, 스튜디오플렉스 등이 참여한다. 한국 제작사가 참여하고 제작도 한국에서 하는 만큼 향후 더 많은 한국 배우가 캐스팅될 것으로 예상된다.

애플은 재미교포 작가 이민진의 ‘파친코’도 드라마로 제작 중이다. 이 드라마는 한국어, 일본어, 영어 등 3개의 언어로 만들어진다. 파친코에는 배우 이민호, 윤여정, 정웅인 등이 출연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애플은 최근 전 세계에서 애플TV+ 전용 콘텐츠를 확보하고 있다. 특히 이중 한국 콘텐츠에 주목하는 것은 넷플릭스의 성공을 확인했기 때문으로 해석된다.

넷플릭스와 손잡은 한국 콘텐츠는 아시아 시장을 석권하며 넷플릭스의 성장에 큰 힘을 보태고 있다. 국내 콘텐츠 업계 입장에서도 전 세계 190개국에 진출할 수 있는 플랫폼을 확보할 수 있다.

2019년 11월 시작된 애플TV+는 오프라 윈프리, 스티븐 스필버그, 제니퍼 애니스턴 등 유명 감독과 배우를 영입해 야심 차게 출범했다. 골든글러브 등에서 지금까지 74개 이상 수상하는 성과를 거뒀지만, 대중을 사로잡은 ‘킬러 콘텐츠’라고 내세울 만한 작품은 아직 없다.

애플이 한국 콘텐츠 제작에 나서면서 애플TV+도 한국 서비스를 시작할 것으로 예상된다. 닥터 브레인 방영을 연말로 계획하는 만큼 애플TV+도 연말쯤 한국에서 이용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한편,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는 지난달 27일 한국의 두 번째 애플 매장인 애플 여의도 개점을 축하하는 메시지를 트위터에 올렸다. 쿡 CEO가 한국을 언급한 건 2018년 11월 아이폰XS 한국 출시 축하 메시지를 보낸 이후 약 2년 4개월 만이다.

김준엽 기자 snoop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