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마스크 규제 푼 주지사에 격분… “원시인적 사고”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마스크 의무 착용을 해제하는 등 방역 규제 철폐에 들어간 주지사들을 맹비난했다. 현재 상황에서 방역을 완화하는 건 원시인의 일종인 네안데르탈인이나 할 생각이라고 질타하는 등 거친 표현도 썼다. 백신 접종과 계절 변화로 꺾이는 듯했던 코로나19 확산세가 일부 주의 탈선 때문에 다시 악화될지 모른다는 위기감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백악관 공동취재단과 뉴욕타임스(NYT) 등 미국 언론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3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취재진과 만나 텍사스주와 미시시피주의 코로나19 방역 관련 규제 철폐가 “큰 실수”라고 비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지금까지 마스크가 변화를 만들어 왔다는 것을 모든 사람이 알았으면 좋겠다”며 “우리는 백신 접종으로 이 질병의 성격을 근본적으로 바꿀 수 있는 전환점에 서 있다”고 말했다.

특히 그는 “우리가 하지 말아야 할 것은 ‘모든 게 괜찮으니 다 잊고 마스크를 벗자’는 식의 네안데르탈인적 사고”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과학을 따르는 것이 대단히 중요하다”며 “손을 씻어라. 자주 그렇게 하도록 해라. 마스크를 쓰고 사회적 거리두기를 해라. 이는 여러분 모두 알고 있는 내용”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일부 선출직 인사들도 이 사실을 알았으면 좋겠다”고 성토했다.

이에 앞서 그레그 애벗 텍사스 주지사와 테이트 리브스 미시시피 주지사는 마스크 착용 의무화를 없애고 모든 종류의 사업장과 점포가 정원의 100%까지 손님을 받아 영업해도 된다고 전날 발표했다. 이 두 주지사 모두 공화당 소속이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팬데믹에 관한 한, 나라 전체가 과학을 무시하는 정치 지도자들로 인해 대가를 치러왔다”며 애벗 주지사 등을 향해 의료 당국자들의 지침을 준수할 것을 촉구했다.

로첼 월렌스키 질병통제예방센터(CDC) 국장 역시 지난 1일 이들 주를 겨냥해 “지금은 방역 완화를 할 시점이 아니다”고 밝힌 바 있다.

조성은 기자 jse13080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