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에나’ 윤석열의 수사는 기만” 조국이 공유한 글

2019년 청와대에서 만난 윤석열 검찰총장(왼쪽)과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뉴시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4일 사의를 표명한 윤석열 검찰총장을 ‘죽은 권력만 물어뜯던 하이에나’에 비유한 글을 공유하며 우회적으로 비판했다.

조 전 장관은 이날 페이스북에 “윤석열 검찰이 내세우는 ‘살아있는 권력에 대한 수사’가 가소로운 이유는 기만적인 눈속임에 기초한 프레임이기 때문”이라는 문장으로 시작하는 이재성 인권연대 운영위원의 칼럼 일부를 소개했다.

여기에는 “살아있는 권력 수사에 대한 열망은 권위주의 정부 시절 검찰이 눈에 뻔히 보이는 정권의 비리조차 봐주기로 일관해서 생겨난 여론인데, 검찰개혁을 위해 권한을 내려놓는 리버럴 정권이 되면 없는 사건도 만들어내겠다는 투지로 과도한 수사를 벌인다”며 “이전 정부의 과오가 쌓여 높아진 요구를 리버럴 정부가 되면 거꾸로 조직 보위의 방패로 삼는다는 점에서 시차를 활용한 일종의 야바위 전략이라고 할 수 있다”고 쓰였다.

조국 전 장관 페이스북

또 “죽은 권력만을 물어뜯던 하이에나가 스스로 싸움을 포기한 사자에게 몰려들어 ‘우리도 살아있는 권력을 공격할 수 있다’고 으스대는 꼴”이라며 “비루한 외모의 하이에나가 초원의 무법자가 될 수 있었던 비결은 강한 자에 약하고 약한 자에 강한 ‘강약약강’의 비굴한 처세에 있다”는 내용도 담겼다.

앞서 같은 날 윤 총장은 대검찰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 사회가 어렵게 쌓아 올린 정의와 상식이 무너지는 것을 더는 두고 볼 수 없다. 검찰에서 제가 할 일은 여기까지”라며 총장직 사퇴를 선언했다. 그는 “이 나라를 지탱해온 헌법정신과 법치 시스템이 파괴되고 있다”며 “그 피해는 고스란히 국민에게 돌아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그러나 제가 지금까지 해온 것과 마찬가지로 앞으로도 어떤 위치에 있든 자유민주주의를 지키고 국민을 보호하기 위해 힘을 다하겠다”며 “그동안 저를 응원하고 지지해주신 분들 그리고 제게 날 선 비판을 해주신 분들께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이후 문재인 대통령은 윤 총장의 의견 표명 1시간여 만에 사의를 전격 수용했다.

문지연 기자 jymoo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