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尹사퇴에 “통탄 금치못해…진짜 싸움,지금부터”

“4월 7일 보궐선거의 야권 승리, 국민 행동 기폭제 될 것”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최종학 선임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윤석열 검찰총장의 사퇴에 “대한민국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안타깝고 통탄을 금치 못할 일”이라고 밝혔다.

안 대표는 4일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윤 총장이 끝까지 검찰에 남아 싸워 주기를 바랐다. 하지만 윤 총장의 결정은 정권의 부당함을 직접 국민을 상대로 호소하려는 것으로 이해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살아있는 권력을 수사하려는 검찰을 압살하는 권력의 마수는 이미 우리 턱밑까지 뻗쳐 왔다”며 “국민적 우려와 윤 총장의 사퇴에도 불구하고 검찰 수사권이 폐지된다면, 대한민국에서 권력자의 범죄를 제대로 수사할 수 있는 곳은 그 어디에도 없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폐지된다면) 이제 헌법정신과 법치, 국민 상식은 헌신짝처럼 내버려지고, 온갖 불의와 부패, 거짓과 기만, 반칙과 특권이 이 사회를 지배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안 대표는 “살아있는 권력에도 엄정하게 대해 달라는 대통령의 당부를 철석같이 믿고 실행하다가 이 지경에 이른 것”이라며 문 대통령이 입장을 내놓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총장의 사퇴에도 이 정권이 폭주를 멈추지 않는다면, 이제 온 국민이 나서서 불의와 싸울 때가 왔다”면 “4월7일 보궐선거의 야권 승리는 광범위한 국민 행동의 기폭제가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이어 “상식과 정의를 위해 치열하게 싸워 온 윤 총장님, 그동안 수고했다”며 “진짜 싸움은 이제부터다. 헌법정신과 법치주의를 지키려는 윤 총장의 앞날을 국민과 함께 응원하겠다”고 글을 맺었다.
안철수 대표 페이스북 캡처

김이현 기자 2hy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