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포착] 윤석열, 꽃다발·박수 받으며 ‘마지막 퇴근’

4일 이날 사의를 표명한 윤석열 검찰총장이 청사를 떠나며 직원들에게 인사를 하고 있다. 윤성호 기자

윤석열 검찰총장이 4일 오후 대검찰청 현관을 나서며 ‘마지막 퇴근’을 했다. 윤 총장은 이날 오후 5시 50분쯤 퇴근길에 올랐다. 검찰 고위 간부들과 대검 직원들은 약 1시간 전부터 대검 청사 1층 로비와 현관에 나와 윤 총장을 기다렸다.

윤 총장이 대검찰청 1층 로비로 나오자 기다리던 직원들이 박수를 보냈다. 윤 총장은 직원에게 마이크를 건네받은 후 “이 건물에서 검찰을 지휘하고 일을 할 수 있도록 도와주시고 응원해주신 여러분들께 감사드린다”고 입을 열었다. 그는 이어 “임기를 마무리하지 못하고 먼저 나가게 되어 송구한 마음이지만 부득이한 선택이었다는 점을 이해해 달라”고 말했다.
4일 사의를 표명한 윤석열 검찰총장이 청사를 떠나며 직원들에게 인사를 하고 있다. 윤성호 기자

윤 총장은 짧은 퇴임사를 마친 뒤 직원들과 악수를 했다. 그는 이어 꽃다발을 받아 들고 대검 청사를 나섰다.

윤 총장은 27년간 검사 생활을 끝낸 소회를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27년 공직생활을 하는 동안 부족한 점이 많았지만, 많은 분들 도움으로 후회 없이 일을 했다고 생각한다. 여러분께 다 감사하다”고 답했다. 윤 총장은 추가 질문을 받지 않고 관용차를 타고 대검 청사를 벗어났다.
윤석열 검찰총장이 전격 사퇴한 4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을 나서며 꽃다발을 받아들고 있다. 권현구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윤 총장의 사의 표명 약 1시간 만에 수용한다고 밝혔다. 이에 윤 총장은 퇴근 전 검찰 내부망 ‘이프로스’에 퇴임사를 미리 올렸다.

윤 총장은 “그토록 어렵게 지켜왔던 검찰총장직에서 물러난다. 검찰의 권한을 지키기 위한 것이 아닌 우리 사회의 정의와 상식, 민주주의와 법치주의를 지키기 위해서”라고 강조했다. 그는 자신의 사퇴가 ‘민주주의와 법치주의를 지키기 위해 헌법이 부여한 마지막 책무’라고 덧붙였다.
윤석열 검찰총장이 전격 사퇴한 4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을 나서고 있다. 권현구 기자

윤 총장은 특히 여당의 중대범죄수사청(중수청) 설치 추진과 관련해서는 마지막까지 강한 어조로 비판했다. 그는 “검찰 수사권 폐지와 중수청 설치는 검찰개혁이 아닌, 대한민국 법치주의를 심각히 훼손하는 것”이라며 “수사와 재판 실무를 제대로 해보지 않은 사람들은 이런 졸속입법이 나라를 얼마나 혼란에 빠뜨리는지 모를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수사는 재판을 위한 준비 활동으로, 수사와 기소는 성질상 분리할 수 없다”며 “정치·경제·사회 분야의 중대범죄에 검찰이 직접 수사하고 최종심 공소 유지까지 담당해야 사법적 판결을 통해 법 집행을 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윤 총장은 “검찰이 수사와 재판을 통해 쌓아온 역량과 경험은 검찰 것이 아닌 국민의 자산”이라며 “검찰의 법 집행 기능은 국민 전체를 위해 공평하게 작동돼야 한다. 그것이 민주주의이고 법치주의”라고 강조했다.
윤석열 검찰총장이 전격 사퇴한 4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을 나서고 있다. 윤성호 기자

윤 총장은 사표 수리 절차가 마무리될 때까지 휴가를 낼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대검은 5일부터 조남관 차장검사의 ‘총장 직무대행’ 체제로 전환한다.

전성필 기자 feel@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