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이재명 尹에 “합리적 경쟁 통해 도움되는 정치하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지난 1월 14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군사시설 보호구역 해제 및 완화 당정협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이재명 경기지사가 4일 윤석열 검찰총장을 향해 “합리적 경쟁을 통해 국민에게 도움이 되는 정치 활동을 하면 좋겠다”고 언급했다.

이 지사는 이날 KBS ‘주진우 라이브’에 인터뷰를 통해 “(윤 총장이)이제 한 명의 국민으로서 정치적 자유를 충분히 누리고, 표현도 충분히 하고, 결국 정치를 할 것으로 판단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지사는 “선출된 권력으로부터 임명된 공직자의 책임을 강조하고 싶다”며 “검찰이 있는 죄를 덮고 없는 죄를 만들며 권력을 행사하는 적폐 노릇을 하지 않았느냐는 점에 대해서 인식해야 한다“고도 당부했다.

한편 이 지사는 자신이 기본소득 의제를 내세우는 것을 두고 일각에서 ‘공산주의자’라는 비난이 나온다는 지적에 “저는 경제의 지속적 성장과 회복이 제일 중요한 정책과제라고 보는 것이다. 공산주의자가 아니라 시장주의자”라고 반박했다.

전성필 기자 feel@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