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한·미 연합훈련 축소 시행…전작권 검증도 미뤄질 듯

이달 8~18일 병력 등 줄여 진행
FOC 검증, 하반기로 연기
코로나19 진정 안 되면 하반기도 불투명


이달 예정된 한·미 연합훈련이 코로나19로 인해 작년과 비슷한 규모로 축소 시행될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국외에 있는 미군 병력이 한국에 대거 들어오지 못하면서 전시작전통제권(전작권) 전환을 위한 완전운용능력(FOC) 검증도 하반기로 미뤄질 전망이다.

정부 소식통 등에 따르면 오는 8일~18일까지 진행되는 전반기 연합지휘소훈련(CCPT)이 지난해 8월 규모로 축소 시행될 전망이다. 훈련 내용도 지난해와 동일하게 진행될 방침을 전해졌다. 당시 시행된 하반기 지휘소훈련은 코로나19로 참가 병력이 줄고, 야간 훈련마저 생략돼 규모와 내용 면에서 ‘반쪽 훈련’에 그쳤다는 지적을 받았다.

FOC 검증도 이달 훈련 때 진행하지 않을 것으로 알려졌다. 우리 측은 올해 FOC 검증이 끝나면 전작권 전환 시기가 나올 것으로 보고, 가급적 정상 시행해야 한다는 입장을 미국 측에 강하게 제시했다. 하지만 미국 측은 FOC 검증보다 파잇 투나잇(Fight tonight·상시전투태세) 및 연합대비태세 점검에 주력하자는 입장을 보인 것으로 전해졌다.

양측은 검증에 참여할 미군 증원 병력이 입국하지 못함에 따라 FOC 검증을 일단 하반기로 미뤘다. 하지만 오는 8월쯤 시행될 하반기 지휘소훈련 때도 코로나19 상황이 진정되지 않으면, FOC검증을 시행하지 못할 가능성이 남아 있다.

전반기 연합지휘소훈련은 1부 방어, 2부 반격으로 나뉘어 컴퓨터 시뮬레이션 위주로 진행된다. 실기동 훈련은 별도로 시행하지 않는다. 이는 북한의 도발을 가정해 한·미 연합군의 대응 절차를 연습하는 등 방어적 성격의 훈련이다. 그럼에도 북한은 지난해 12월 8차 당대회에서 남북 관계 개선의 선결 조건으로 연합훈련 중단 등을 내세우며 강한 반감을 드러내고 있다.

김영선 기자 ys8584@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