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명예훼손 혐의 경찰 조사

장경욱 동양대 교양학부 교수, 지난해 12월 서울서부지검에 고소장 제출

뉴시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아내 정경심씨의 표창장 위조 의혹과 관련해 동료 교수를 비방한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았다.

서울 마포경찰서는 진 전 교수가 장경욱 동양대 교양학부 교수의 명예를 훼손한 혐의로 고소된 사건에 대해 피고발인 조사를 진행했다고 4일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진 전 교수에 대해서는) 첫 조사를 진행했다”면서 “앞서 지난달 고발인 조사를 마쳤다”고 말했다.

진 전 교수는 이날 국민일보와 만난 자리에서 혐의를 부인했다. 그는 “정씨가 표창장을 위조했다는 취지의 판결이 나온 만큼 내 주장은 허위사실이 아니다. 다 맞아떨어졌다”면서 “고소 시점도 표창장 재판 결과가 나오기 3주 전이었다”고 주장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5-2부(부장판사 임정엽)는 지난해 12월 동양대 표창장에 대해 “동양대로부터 1차 표창장을 받은 사실이 없고 정 교수가 표창장을 위조했음을 충분히 인정할 수 있다”고 판시했다.

장 교수는 지난해 12월 3일 진 전 교수를 명예훼손과 모욕, 정보통신망이용촉진및보호등에관한법률로 서울서부지검에 고소장을 접수했다. 고소를 접수한 서울서부지검은 같은 달 마포경찰서에서 조사하도록 사건을 지휘한 것으로 알려졌다.

장 교수는 고소 직후 페이스북을 통해 “진 전 교수가 2019년 11월부터 지난해 2월까지 3개월 동안 SNS 등에서 나를 표창장 사건의 ‘허위폭로자’로 명명했다”면서 “잘못된 추정에 기초한 허위 내용으로 명예를 훼손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정씨의 딸 조민씨의 입시비리가 불거졌던 2019년 11월 tbs 교통방송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정씨의 표창장 위조의혹에 대해 “영화 같은 이야기다. 어학원장이라면 표창장을 줄 때 직원이나 조교에게 결재를 올려 지시하면 되는데 그렇게 힘들게 본인이 위조할 필요가 있나. 멍청하거나 불가능에 가까운 일”이라고 했다.

경찰은 추가 조사를 통해 검찰 송치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

황윤태 신용일 기자 trul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