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추미애 “尹, 피해자 코스프레 하며 대선 선언…해괴망측”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 연합뉴스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은 4일 사의를 표명하고 물러난 윤석열 검찰총장을 향해 “마치 피해자 코스프레를 하면서 이를 정치 대선에 참여하고 싶은 명분으로 삼는 이런 해괴망측한 일은 없다”고 비판했다.

추 전 장관은 MBC 라디오 ‘표창원의 뉴스하이킥’ 인터뷰에서 “그분(윤 총장)의 정치 야망은 이미 소문이 파다했다. 이 정권으로부터 탄압을 받는 피해자 모양새를 극대화한 다음에 나가려고 계산을 했던 것 같다”며 이같이 밝혔다.

추 전 장관은 윤 총장의 사퇴와 관련해 “예정된 수순대로 가고 있구나, 내 예상대로 하고 있구나 그렇게 생각했다”며 “왜냐하면 그분의 정치 야망은 이미 소문이 파다하게 나 있었고, 또 정치권에서도 계속 나오라고 손짓을 했다”고 말했다.

추 전 장관은 이어 “사실은 검사라면 검사의 중립성이 생명과도 같아야 한다”며 “그런데 검사로서 중립성을 어기고 스스로 정치적 발언을 수시로 하면서 정치무대에 사실상 실제로는 여론조사에 들어가 있고 그걸 거부치 않고 즐긴 측면도 있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추 전 장관은 이른바 ‘추-윤 사태’가 이어지면서 추 전 장관이 사실상 윤 전 총장의 정치적 존재감을 키워준 것 아니냐는 지적에 “제가 키웠다면 적어도 제 말은 잘 들어야 하는데, 국회에서 ‘장관의 부하가 아니다’라고 당당하게 얘기했다”고 부인했다.

추 전 장관은 또 “실제 장관이 돼 들어가 보니 정말로 ‘윤 사단’이 실재했다”며 “특수통 중심으로 똘똘 뭉친 아주 강고한 세력들이 나쁜 수사, 짜 맞추기 수사, 기획 수사로 인권을 침해하는 일들이 있었다. 적폐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아마 윤 사단을 만들 때부터 권력 야심을 갖고 본인의 정치적 행보까지 계산해 하나의 세력으로 키운 것 아닌가 의심이 든다”고 덧붙였다.

윤 총장이 사퇴의 변으로 “이 나라를 지탱해온 헌법정신과 법치 시스템이 파괴되고 있다”면서 중대범죄수사청(수사청) 신설을 문제 삼은 데 대해 추 전 장관은 “오히려 헌법 가치와 법치를 파괴해온 스스로의 언행을 되돌아봐야 할 장본인”이라고 받아쳤다. 그는 “수사와 기소를 분리해서 보는 것이 좋겠다는 것은 선진 사법 시스템이 다하고 있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추 전 장관은 윤 총장이 “어떤 위치에 있든 자유민주주의를 지키고 국민을 보호하기 위해 힘을 다하겠다”고 말한 데 대해선 “정치 발언이고, 선동에 가까운 것이다. 대권 선언”이라고 평가했다.

전성필 기자 feel@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