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미 국무·국방장관, 17일 방한 유력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 워싱턴로이터연합뉴스

미국의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과 로이드 오스틴 국방장관이 오는 17일부터 이틀간 한국을 방문할 것으로 알려졌다. 두 장관이 방한하면 올 1월 조 바이든 행정부 출범 이후 방한하는 첫 미국 고위 관료가 된다.

교도통신은 4일 복수의 일본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미일 양국 정부가 블링컨 장관과 오스틴 장관이 15일부터 방일하는 계획을 추진 중이라고 전했다. 교도통신은 이어 두 장관이 방일 후 한국을 방문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블링컨 장관과 오스틴 장관은 17일부터 이틀간 한국을 찾을 전망이다. 이들은 정의용 외교부 장관과 서욱 국방부 장관과의 회담을 진행한 뒤 문재인 대통령을 예방하는 일정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블링컨 장관과 오스틴 장관의 방한 중 새로운 한미 방위비 협정이 체결될 가능성이 제기된다. 한미는 5일 미국 워싱턴DC에서 정은보 한미 방위비분담협상대사와 도나 웰튼 미 국무부 방위비분담협상대표 등 양측 수석대표가 참석한 가운데 11차 한미 방위비분담금특별협정(SMA) 체결을 위한 9차 회의를 연다. 앞서 미국 국무부는 “SMA 갱신에 관해 합의 도달에 매우 근접해 있다”는 입장을 전한 바 있다.

이현우 기자 bas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