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65세 이상 고령층에도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 승인

벨기에, 헝가리, 오스트리아 등도 고령층 접종 승인


독일 백신 접종위원회가 다국적 제약사 아스트라제네카와 영국 옥스퍼드대가 공동 개발한 코로나19 백신을 65세 이상에도 접종할 수 있도록 공식 승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4일(현지시간) AP통신 등에 따르면 독일 보건부는 이날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65세 이상 접종 승인 소식을 전하며 “접종을 기다리고 있는 고령층에게는 좋은 소식”이라고 밝혔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은 유럽연합(EU)이 사용을 승인한 3가지 백신 중 하나다. 앞서 EU는 지난 1월 말 유럽의약품청(EMA)의 권고에 따라 18세 이상 모든 성인을 대상으로 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조건부 판매를 승인했다.

하지만 독일을 비롯한 일부 회원국은 고령층 임상자료가 충분치 않다는 이유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사용 연령을 65세 미만 성인으로 제한해왔다.

AP통신 등은 “영국에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이 고령층에도 효과가 있다는 데이터가 속속 나오고, 백신 접종 속도를 높여야 한다는 압박이 계속되면서 이 같은 제한 조치가 바뀌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지난 1일 영국 잉글랜드공중보건국(PHE)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한 차례 접종한 80세 이상 연령층에서 3~4주 뒤 큰 예방 효과가 나타났다는 조사 결과를 내놓은 바 있다.

앞서 55세 미만 인구에게만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사용을 권고했던 벨기에 보건 당국도 지난 3일 제한 조치를 풀고 전 인구를 대상으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접종할 것이라고 밝혔다. 헝가리도 같은 날 60세 이상에게도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을 권고하기로 했고, 오스트리아의 빈 당국도 65세 이상 고령층에게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을 시작하기로 결정했다.

이형민 기자 gilels@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