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감코브리핑] “경기 시작 직전 바꾼 밴픽 적중”

젠지 감독 시절 최우범 감독. LCK 제공

프레딧 브리온 최우범 감독이 T1을 꺾고 시즌 4승째를 수확한 소감을 밝혔다.

프레딧은 4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2021 LoL 챔피언스 코리아(LCK)’ 스프링 시즌 정규 리그 2라운드 경기에서 T1을 세트스코어 2대 0으로 완파했다. 프레딧은 이날 승리로 4승8패(세트득실 –7)를 누적했다.이제 플레이오프 진출권인 6위 KT 롤스터(5승7패 세트득실 –2)와는 단 1승 차이가 됐다.

경기 후 국민일보와 화상 인터뷰로 만난 최 감독은 “시즌 개막 전 강팀으로 생각했던 T1을 어떻게 보면 손쉽게 이겼다”며 환하게 미소지었다. 이어 “최근 연습 경기력이 괜찮은 편이었다. 그래서 약간은 승리를 기대했는데 이렇게 실제로 이기니 정말 기쁘다”고 덧붙였다.

최 감독은 승리 비결로 두 가지를 꼽았다. T1을 상대로 주눅 들지 않았던 선수들의 패기와 경기 시작 직전 바꾼 밴픽이다. 최 감독은 “경기 시작 5분 전에 밴픽을 바꿨다. 보통 이러면 더 안 좋은 결과가 나올 수도 있는데, 바꾼 챔피언을 수행할 선수도 ‘이 전략이 확실하다’고 했다”면서 “결과적으로 특정 라인이 훨씬 편하게 게임을 할 수 있었다”고 복기했다.

최 감독은 “팀마다 다르겠지만, 우리는 ‘페이커’ 이상혁 선수를 상대하는 게 더 까다롭다고 생각했다”면서 “먼저 공개된 T1의 엔트리를 보고 ‘할 만하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이어 “T1이 신인들로 라인업을 꾸린 만큼 우리가 라인전에서만 터지지 않는다면 운영 싸움을 통해 이길 수 있을 것으로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LCK 제공

아울러 최 감독은 전보다 적극적으로 변한 윤용호를 칭찬했다. 그는 “지난 경기 패배 후 선수 면담 과정에서 윤용호, ‘엄티’ 엄성현에게 ‘함께 뭔가를 만들어내야 한다’고 말했다. 두 선수에게 솔로 랭크 대신 듀오 랭크만 하도록 주문했다”고 전했다.

이어 “그 이후로 연습 때도 마찬가지고, 오늘 경기에서도 윤용호의 보이스 분량이 늘었다. 또한 윤용호가 기존엔 항상 탱커만 했는데 오늘은 나르와 레넥톤을 사용했다”며 “선수들이 조금 더 자신감을 얻지 않았나 싶다”고 덧붙였다.

이날 ‘야하롱’ 이찬주에게 첫 출전 기회를 부여한 이유도 밝혔다. 최 감독은 “선수가 워낙 열심히 노력했다. 스크림 과정에서 승률도 나쁘지 않았으며, 선수의 챔피언 폭도 요즘 메타와 잘 맞았다. 기회를 주고 싶었다”면서 “미드는 허리 아닌가. 오늘은 자신의 역할에 맞게 듬직한 플레이를 잘해준 것 같다”는 칭찬을 덧붙였다.

끝으로 최 감독은 “4승을 올린 선수들을 칭찬해주고 싶다. 코치 2인이 자신의 업무를 잘 맡아줘서 저도 감독 업무를 잘 수행할 수 있는 것 같다”며 팀 구성원들을 두루 언급했다. 이어 “대표님과 사무국 분들께서도 몹시 노력하고 계신다. 부족한 게 생기면 바로 그날 해결해주시는 덕에 감독 업무에 몰두할 수 있다. 이 자리를 빌려 감사를 전하고 싶다”고 전했다.

윤민섭 기자 flam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