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北 김정은 “농업 생산 늘리자…허풍 없애기 투쟁”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시·군 당 책임비서들에게 “선차적인 경제과업은 농업생산을 결정적으로 늘리는 것”이라고 주문했다.

조선중앙통신은 김 위원장이 지난 4일 제1차 시·군 당 책임비서 강습회 2일 회의에서 결론을 통해 “시·군 당 위원회들이 자기의 사명과 역할을 원만히 수행해야 당과 국가의 전반 사업이 잘돼 나가고 우리식 사회주의의 전면적 발전이 촉진되게 된다”고 말했다고 5일 보도했다.

김 총비서는 “시·군 당 책임비서들 앞에 나서는 선차적인 경제 과업은 농업 생산을 결정적으로 늘리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시·군 협동농장 경영위원회가 농사 작전을 해당 지역의 특성에 맞게 과학적으로, 세부적으로 세우고 철저히 집행하도록 요구성을 높이며 경영위원회의 사업상 권위를 세워주어 시·군 안의 농사를 실질적으로 지도할 수 있게 해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농업 부문에 뿌리 깊이 배겨있는 허풍을 없애기 위한 투쟁을 강도 높이 벌려야 한다”고 지적했다. 올해 생산 목표를 세우는 데 있어 실현 불가능한 목표를 세우는 것을 경계한 것이다.

심희정 기자 simcit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