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수진 ‘학폭 논란’ 활동중단… (여자)아이들 ‘5인체제’로

(여자)아이들 수진. 큐브엔터테인먼트 제공

학교폭력 의혹이 제기된 걸그룹 (여자)아이들 수진(23)이 전격 활동을 중단했다.

소속사 큐브엔터테인먼트는 4일 “현재 수진은 모든 활동을 중단한 상태이며 (여자)아이들은 당분간 (수진을 제외한) 5인 체제로 활동을 이어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수진이 중학생 시절 학교폭력을 저질렀다는 주장이 잇따라 등장했다. 수진의 중학교 동창 동생이 수진으로부터 금품 갈취 등을 당했다고 밝혔으나, 소속사는 학폭은 사실이 아니며 수진이 글 작성자의 동생과 전화로 다툰 적이 있다는 등의 해명을 내놨다.

소속사는 이날 입장문에서도 “선생님과 다수의 동창생 등 주변인들에게 당시 정황에 대해 현재까지 확인한 결과, 앞서 밝힌 바와 같이 유선상으로 다툼을 한 것은 맞으나 그 이외의 게시글 작성자들이 주장하는 폭력 등에 대한 사실은 확인되지 않았다”고 거듭 주장했다.

이어 “명확한 사실 확인을 위해 게시글 작성자 및 대리인이 아닌 당사자 간의 대면 만남을 제안했지만, 모든 분들께서 이를 원치 않는다는 입장을 전해와 당사자 간의 만남은 이뤄지지 않았다”고 부연했다.

소속사는 사실관계를 명확히 밝히기 위해 노력하겠다면서 “인신공격성 악플 및 허위 사실이 확인된 사안들에 대해서는 강경한 법적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경고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수진 활동중단에… 서신애 “겨울 지나 봄” 의미심장 글
서신애, 수진 학폭 폭로…“2년간 욕설·인신공격했다” [전문]
(여자)아이들, ‘학폭논란’ 수진 손절?… 신곡서 제외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