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속보] 충북 음성군 유리업체 외국인 근로자 15명 확진

서울역 임시선별진료소에서 한 시민이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있다. 연합

충북 음성군 대소면 유리 제조업체에서 코로나19 확진자 15명이 추가로 발생했다.

5일 음성군에 따르면 전날 이 업체 직원 126명을 전수 검사한 결과 15명(외국인 14명, 내국인 1명)이 확진된 것으로 나타났다. 외국인 확진자는 20대 6명, 30대 8명이며, 한국인 확진자는 50대다.

이들 모두 이 업체 기숙사에서 생활했다. 전날 확진된 외국인 근로자 2명을 포함해 이 업체 감염자는 모두 17명이 됐다. 전날 확진된 외국인 근로자는 모두 30대다.

음성군은 확진자들의 동선을 파악 중이다.

심희정 기자 simcit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