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정 총리 “5월까지 아스트라 백신 105만명분 도입”

“거리두기 개편안 시행, 적용 시점 미리 정하기 어려워”

정세균 국무총리가 5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 연합

정부가 오는 5월까지 국제 백신 공동구매 프로젝트 ‘코백스 퍼실리티’를 통해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 105만명 분을 도입하기로 확정했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코백스 퍼실리티로부터 상반기에 도입될 AZ 백신 공급 일정이 확정됐다”며 “이번 달 약 35만명 분, 4∼5월 70만명 분 등 총105만명 분이 도입된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질병관리청은 상반기 중 최대한 많은 국민이 접종받을 수 있도록 일정을 다시 조정해달라”며 “정부는 계약된 백신 물량이 조기 도입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했다.

이날 공청회를 통해 공개되는 사회적 거리두기 체계 개편안 시행 시기에 대해선 “적용 시점을 미리 정하기는 어려운 상황”이라며 “확실한 안정세에 접어들었다는 믿음이 없다면 섣부른 시행이 화를 불러올 수 있다”고 했다.

심희정 기자 simcit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