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원금 4배 뜯고 폭행·감금까지…20대 고리대금 일당 집유

국민일보DB

높은 이자를 조건으로 돈을 빌려주고 갚지 않으면 폭행하거나 가족까지 협박한 불법 고리대금업자 일당이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울산지법은 채권의 공정한 추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 등으로 기소된 A씨 등 20대 5명에게 징역 4개월∼1년에 집행유예 1∼2년을 선고했다고 5일 밝혔다.

A씨 등은 피해자들에게 높은 이자로 돈을 빌려주고 갚지 않으면 집으로 찾아가 폭행·협박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이들은 200만원을 2주간 빌려주고 40%(80만원) 이자를 요구하거나 연체 비용 등으로 840만원을 내라고 협박했다. A씨 등은 피해자들이 돈을 갚지 않으면 찾아가 뺨을 때리는 등 폭행하고 차에 9시간가량 감금하기도 했다. 또 채무자의 휴대전화를 빼앗아 신고하지 못하도록 했다. 이들은 피해자 가족까지 찾아가 “집을 부수겠다”는 식으로 겁을 준 사례도 있다.

재판부는 “가담 정도와 범죄 전력, 피해자와 합의 여부 등을 고려해 형을 정했다”고 밝혔다.

김아현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