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직원, 창릉신도시 땅 미리 샀다” 의혹 부인한 LH

LH 직원 투기 의혹이 제기된 경기도 시흥시 과림동의 한 밭에 묘목들이 심어진 모습. 연합뉴스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고양 창릉 신도시에서 일부 직원들이 신도시 지정 전 땅을 매입했다는 일부 언론 보도를 부인했다.

5일 LH는 “창릉신도시 전체 토지 소유자와 LH 직원 명부를 확인한 결과 LH 직원은 없었다”고 밝혔다.

앞서 한 종편은 “창릉신도시 지정 전 LH 직원 2명이 땅을 구입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보도한 바 있다.

LH는 광명 시흥 신도시 논란이 터진 후 자체적으로 다른 신도시에 대해서도 직원의 토지 소유 여부를 확인하기 위한 실태 조사를 벌인 것으로 전해졌다.

LH의 해명은 자체 조사에서 나온 잠정 결과이기에 정부의 합동조사에서 연루된 직원이 나올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정부 합동조사는 이르면 이날부터 본격화된다.

한국부동산원이 운영하는 토지거래전산망에 LH 직원과 국토교통부 직원들의 개인정보를 입력해 3기 신도시 토지 매매 내역이 있는지 조회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이를 위해 정부는 해당 직원들로부터 개인정보 제공 동의서를 받고 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벌금 5000만원만 내면 OK?”… ‘LH사태 방지법’ 시동
“허술한 LH 시스템이 투기 키워”…개발 정보 유출자 솜방망이 처벌 드러나
박범계 “부동산 투기사범 엄정 대처”…대검에 지시
문 대통령, 3기 신도시 토지거래 조사에 靑 전직원 포함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